김인존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전기에, 비서감, 병부, 예부, 호부상서, 익성동덕공신 등을 역임한 문신 · 공신.
이칭
처후(處厚)
시호
문성(文成)
이칭
김연(金緣)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127년(인종 5)
주요 관직
비서감|병부·예부·호부상서|익성동덕공신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고려 전기에, 비서감, 병부, 예부, 호부상서, 익성동덕공신 등을 역임한 문신 · 공신.
개설

첫 이름은 김연(金緣), 자는 처후(處厚). 신라 선덕왕(善德王) 때의 상대등(上大等) 김주원(金周元)의 후손으로, 아버지는 문정공(文貞公) 김상기(金上琦)이다. 아들 김영석(金永錫)·김영윤(金永胤)·김영관(金永寬) 등이 모두 과거에 급제하였다.

생애 및 활동사항

과거에 급제해 선종(宣宗)·헌종(獻宗)·숙종(肅宗) 3대에 걸쳐 내시직(內侍職)에 종사하였다. 그러나 밖으로 보직되기를 간청해 상서예부 원외랑(尙書禮部員外郎)을 거쳐 개성부사(開城府使)가 되었으며, 다시 기거사인 지제고(起居舍人知制誥)에 올랐다. 이어 기거랑(起居郎)이 되었으나, 왕의 뜻에 거슬려 병부원외랑(兵部員外郞)으로 좌천되었다.

시를 잘 지어 1102년(숙종 7)에 요나라 사신 맹초(孟初)의 접대를 맡아 시로써 응접해 그를 놀라게 하였다. 그 뒤 이부낭중 겸 동궁시강학사(吏部郎中兼東宮侍講學士)를 거쳐 중서사인(中書舍人)에 올랐다. 1105년 숙종이 죽자 고부사(告訃使: 왕의 죽음을 중국에 알리던 사신)로 요나라에 갔다 와서 예부시랑(禮部侍郞)·간의대부(諫議大夫)가 되었다.

1107년(예종 2) 윤관(尹瓘)을 원수로 삼아 여진을 정벌할 때 이를 극력 반대하였다. 또 1109년 여진이 9성의 환부를 요구하자 방위상의 어려움과 북방 백성들의 희생을 들어 돌려줄 것을 주장하였다.

1101년 비서감(秘書監)에 올라 송나라에 사신으로 다녀왔고, 좌산기상시(左散騎常侍)·한림원학사승지(翰林院學士承旨), 병부·예부·호부의 상서(尙書), 정당문학(政堂文學)·참지정사(參知政事)를 거쳐 수사도 중서시랑평장사 상주국(守司徒 中書侍郎平章事上柱國)에 올랐다.

1117년(예종 12) 판서북면병마사(判西北面兵馬事)가 되었을 때, 요나라가 금나라와 싸우다가 내원성(來遠城: 압록강 검동도에 위치)·포주성(抱州城)을 돌려주자 그 곳을 수복하고 의주(義州)를 두었다. 그 해 예종이 청연각(淸讌閣)에서 연회를 베풀 때 「청연각기(淸燕閣記)」를 짓게 하고 보문각학사(寶文閣學士) 홍관(洪瓘)에게 이것을 돌에 쓰게 하였다. 1118년 판동북면병마사 겸 행영병마사(判東北面兵馬事兼行營兵馬事)가 되었다. 예종이 승려 담진(曇眞)을 왕사(王師)로 책봉하기 위하여 그를 봉숭사(封崇使)로 삼으려 하였다. 하지만 간원의 직책으로 왕사 책봉을 반대했다는 이유로 이를 사양하였다.

1122년 인종(仁宗)이 어려서 즉위하자 이자겸(李資謙)이 권세를 잡고 횡포를 부리므로, 화가 미칠까 두려워 물러나기를 간청하였다. 그러나 허락되지 않자 스스로 말에서 떨어져 다시 간청하니 결국 재상직에서 해직되고, 대신 판비서성사 감수국사(判秘書省事 監修國史)에 임명되었다.

이자겸의 난이 평정된 뒤인 1126년(인종 4)에 익성동덕공신(翊聖同德功臣)이 되고, 삼중대광 개부의동삼사 검교태사 문하시중 감수국사 상주국 판예부사(三重大匡 開府儀同三司 檢校太師 門下侍中監修國史上柱國 判禮部事)가 되었다. 금나라가 송나라 변경을 침공했을 때, 보고가 잘못되어 금나라가 송나라에게 패배했다 하므로 정지상(鄭知常)·김안(金安) 등이 송나라와 협력해 금나라를 치자고 주장했으나 반대하였다. 1127년에 수태부 문하시중 판이부사(守太傅 門下侍中 判吏部事)에 기용되었다.

학문세계와 저술활동

학문을 좋아해 늙어서도 책을 놓지 않았고, 그 당시의 조고[詔誥: 임금이 내리는 조서(詔書)와 유시문(諭示文)]를 많이 작성하였다. 또한 최선(崔璿)·이재(李載)·이덕우(李德羽)·박승중(朴昇中) 등과 더불어 음양지리서인 『해동비록(海東秘錄)』을 지었고, 박승중과 더불어서는 『시정책요(時政策要)』를 지었으며, 『정관정요(貞觀政要)』에 주석을 붙였다.

상훈과 추모

예종(睿宗)의 묘정(廟廷)에 배향되었다. 시호는 문성(文成)이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