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과거(科擧)

고려시대사제도

 일정한 시험을 거쳐 관리를 등용하는 제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과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과거시험
분야
고려시대사
유형
제도
시대
고려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일정한 시험을 거쳐 관리를 등용하는 제도.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관리등용 방법에는 자천(自薦)에 의한 방법과 타천(他薦)에 의한 방법이 있었다. 자천에 의한 관리선발 방법에는 과거와 취재(取才)가 있었고, 타천에 의한 관리선발 방법에는 음서(蔭敍)와 천거(薦擧)가 있었다. 음서는 혈통에 의하여 관리를 뽑는 방법이요, 과거는 능력에 의하여 관리를 뽑는 방법이었다.
고대로 올라갈수록 전자가 우세하고 근대로 올수록 후자가 우세하였다. 그런데 우리 나라와 중국은 일찍부터 능력에 의하여 관리를 뽑는 과거제도가 발달하였다. 베트남에도 일시 과거가 실시된 적이 있으나 우리나라와 중국에 비할 바는 못되었다.
중국은 우리나라보다 훨씬 먼저 과거가 실시되었다. 중국이 587년 과거가 처음 실시되었는 데 비하여, 우리 나라는 그보다 약 400년이나 늦은 958년(광종 9)에야 과거가 처음 실시되었다. 우리나라가 이미 1,000여년 전부터 능력을 기준으로 관리를 선발하는 과거를 실시하였음은 자랑할 만한 일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고려시대의 과거
  1. 1. 과거제의 성립과 그 배경
    과거제도는 유교를 국가의 지도이념 내지는 실천윤리로 삼았던 나라에서 주로 유교경전의 시험을 통하여 관리를 선발하는 제도이다. 이와 같은 과거제도는 중국에서 비롯된 것으로, 천자가 귀족세력을 제압하고 중앙집권적인 관료체제를 확립하기 위하여 실시한 것으로서 수·당 시대부터 본격적으로 발달하기 시작하였다.
    중국에서 비롯된 과거제도가 우리 나라에 도입된 것은 광종 때였다. 광종은 고려 초기 왕권을 위협하던 호족 출신의 무협적 공신세력(武俠的功臣勢力)을 억압하고, 그들 대신 새로이 유교적 교양을 갖춘 충성스러운 문신관료 중심의 문치적 관료체제(文治的官僚體制)를 갖추려고 하였다. 이에 따라 958년 중국 후주(後周)에서 귀화한 쌍기(雙冀)의 건의에 의해서 과거제가 처음으로 실시되었으며, 이후 우리나라의 관료선발제도로서 정착하게 되었다.
    과거제도가 고려 초에 성공적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여건은 이미 신라시대부터 조성되고 있었다. 신라는 삼국을 통일한 뒤 전보다 대폭 늘어난 강역과 인구를 통치하게 되었다. 이에 따라 종래의 골품체제(骨品體制)만으로는 새로운 통일정권을 유지해 나가기가 어렵게 되어 새로운 통치체제, 즉 전제왕권의 수립을 꾀하였다. 이를 위하여 충과 효를 중시하는 현실적 실천윤리인 유교의 이론을 채택하였다.
    귀족적 전통보다는 왕권의 지배를 받는 행정부적 성격의 집사부(執事部)를 최고의 행정관부로 하는 전제주의적 정치체제를 갖추었다. 이와 함께 신분적 제약을 받는 육두품(六頭品) 출신의 지식인들이 왕권과 결탁하여 신분적 권위에 집착하는 진골(眞骨)귀족에 대항하였다.
    이들은 유학이나 외교 문서 작성을 비롯하여 시간 관측, 역서(曆書) 제작, 의학, 율학(律學) 등의 학문적 식견에 의하여 전문직에 종사하면서 국왕의 정치적 조언자가 됨으로써 중요한 정치적 구실을 하였다. 즉, 육두품은 관료로서의 소양을 갖추어 왕권에 접근함으로써 정치에 참여하고자 하였던 것이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682년(신문왕 2) 국학(國學)을 설립하고, 788년(원성왕 4) 독서삼품과(讀書三品科)가 설치되었다. 국학은 유교경전을 주로 가르치는 관리 양성의 교육기관으로서 대체로 육두품의 자제들이 입학하였다. 그리고 독서삼품과는 국학과 유기적인 관계를 가지고 운영된 것으로서 국학생이 관직에 나아가는 등급을 정하는 시험이었다.
    이러한 국학과 독서삼품과를 통하여 육두품들이 전제왕권의 강화를 위한 관료 세력으로 진출하게 되자, 골품체제를 고수하려는 진골귀족들의 강한 반발에 부딪쳐 그 진출이 뜻대로 이루어지지 못하였다.
    국학과 독서삼품과도 더 이상의 발달을 보지 못하게 되었던 것이다. 육두품 지식인들은 골품의 열세를 당나라에 유학하여 당나라의 권위와 학문으로 만회하려 하였다. 그리하여 신라 말기에 다수의 육두품들이 당나라에 건너가 유학을 하였다. 이들은 귀국 후 진골정권으로부터 소외당하게 되자 지방의 호족세력과 유대를 가지게 되었다.
    신라 말에서 고려 초의 시기는 골품제가 무너지고 호족들의 무력에 의한 각축이 심화된 혼란기로서, 대체적으로 유교가 후퇴하는 시기였기 때문에 육두품 출신 유학자들의 활약이 활발하지는 않았다.
    고려왕조가 왕권강화를 위하여 도입한 과거제를 실시함에 있어서 이들의 뒷받침을 크게 받게 되었다. 즉, 과거제 실시 초기의 시험관과 응시자 및 급제자는 바로 신라의 육두품 귀족들이 어려운 중국의 유학에 통달하려고 수백년 동안 노력해 온 결정이라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유교적 소양을 갖춘 육두품 출신 지식인들이 통일신라시대 이래 많이 배출되어 있었기에 광종 때 과거제를 실시할 수 있었던 것이며, 또한 그것의 성공적인 이식이 가능하였던 것이다.
    그 결과, 왕권을 위협하던 호족 출신의 무장들을 대신하여 국왕에 충성을 다하는 문신을 관료기구에 편입시킬 수 있게 되었던 것이다. 과거제의 실시는 국왕을 중심으로 하는 충성스러운 문신관료들에 의한 문치주의적 사회로 옮아가는 첫발을 내디딘 것을 의미하며, 나아가서는 골품제에서 관료제도로의 전환을 뜻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1. 2. 과거의 종류
    고려시대의 과거는 크게 제술과(製述科)·명경과(明經科)·잡과(雜科)로 구분되었다. 그 중에서도 제술과와 명경과는 조선의 문과에 해당하는 것으로서, 합격하면 문관이 될 수 있었기에 가장 중요시되어 흔히 양대업(兩大業)이라 하였다.
    제술과는 처음에는 시(詩)·부(賦)·송(頌)·시무책(時務策)이 주요 시험과목으로서 때에 따라 취사되었으나, 1004년(목종 7) 삼장연권법(三場連卷法)의 시행과 함께 초장에 경의(經義), 중장에 시·부, 종장에 시무책을 시험보이는 것으로 바뀌었다. 그런데 초·중·종장의 시험 과목은 시대에 따라 자주 바뀌었다.
    명경과는 제술과와 달리 『상서 尙書』·『주역 周易』·『모시 毛詩』·『춘추 春秋』·『예기 禮記』가 시험 과목으로서, 그 내용을 읽고 뜻이 통하는지를 시험하였다. 그런데 고려시대는 한·당유학(漢唐儒學)의 영향으로 경학(經學)보다 사장(詞章)이 중시되었기 때문에 양대업 가운데서도 제술업이 더욱 중요시되었다.
    과거를 실시함에 있어서 제술업의 급제자 수는 문종 이후 매회마다 대체로 30인 전후이었던 데 비하여, 명경업의 경우 평균 3, 4인에 불과하였고, 그나마도 장기간 뽑지 않고 거르는 일도 있었다.
    이러한 까닭에 고려 전시대에 걸쳐 제술업 급제자수는 6,700인이나 되었지만 명경업의 경우 449인에 불과하였다. 고려시대의 과거라 하면 바로 제술과를 의미하는 것이나 다름없었다.
    잡과는 명경과보다 격이 떨어지는 기술관 등용시험으로서, 과거가 처음 시행된 광종 때는 의업(醫業)·복업(卜業)만이 있었으나, 성종 때 크게 늘어났다. 995년(성종 14) 규정에 의거하여 잡과의 종류와 시험과목을 열거하면 [표 1]과 같다.
    [표 1] 잡과의 시험과목
    잡과명과 목
    明法業律 令
    明算業九章 綴術 三開 謝家
    明書業說文 五經字樣 書品長句詩 眞書 行書 篆書 印文
    醫 業素問經 甲乙經 本草經 明堂經 脈經 針經 難經 灸經
    呪拐業,卜業脈經 劉涓子方 瘡疽論 明堂經 針經 本草經
    地理業新集地理經 劉氏書 地理決經 經緯令 地境經 胎藏經 가決 蕭氏書
    三禮業禮記 周禮 儀禮
    三傳業左傳 公羊傳 穀粱傳
    何論業眞書奏狀 喫算 何論 何晏注論語 孝經 曲禮 律前後秩
    이 밖에 정요업(政要業)이라는 것이 있었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알 수 없다. 『고려사』 선거지(選擧志)에는 삼례업(三禮業)·삼전업(三傳業)이 잡업(雜業)으로 격하되어 나타나고 있으나 실제로는 명경(明經)의 일종이라 할 수 있다. 이 둘은 일찍이 쇠퇴해버렸다.
    고려시대에는 과거의 중요한 하나인 무과가 실시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당시 과거제의 결함을 찾아볼 수 있다. 이러한 데서 고려시대의 우문좌무(右文左武)의 사상을 엿볼 수 있다.
    예종 때 국자감에 7재(七齋)를 설치하면서 무학재(武學齋)인 강예재(講藝齋)를 두어 무학을 가르치고 여기에서 양성된 인재들을 시험을 통하여 선발 등용한 적이 있었다. 가중되는 여진의 침입에 대비하기 위한 군사력 증강의 필요성 때문이었다.
    무학재는 문치주의를 지향하는 문신들의 반대로 20여년 만에 없어지고 말았다. 그 뒤 무과는 1390년(공양왕 2)에 설치되었지만, 그 실시는 조선시대에 비로소 이루어졌다. 따라서, 고려시대는 무과가 시행되지 않았다고 보아도 무방하다.
    과거 이외의 시험으로 한림원(翰林院)에서 출제하여 문신들로 하여금 매월 시 3편과 부 1편을 짓게 하는 문신월과법(文臣月課法)이 생겼다. 또 1122년(예종 7)부터는 각촉부시(刻燭賦詩)라는 즉흥시회(卽興詩會)를 열었는데 이것이 문신중시법(文臣重試法)이다.
    승려들에게 승계(僧階)를 주기 위한 승과(僧科)가 고려시대에 시행되었으나, 이것은 관료선발 기능과는 거리가 있었다. 승과는 고려건국 초기부터 있어 왔으며 광종 때의 승계확립과 아울러 성행하여 많은 국사(國師)·왕사(王師)가 이로부터 배출되었다.
    무신정권 이후로 조계종(曹溪宗)이 발달하면서부터 승과는 쇠퇴일로에 있었다. 1370년(공민왕 19) 마지막 승과에서 종파를 망라하여 불교계의 통합을 기도하였으나 큰 성과를 거두지 못하였다.
  1. 3. 예비고시와 본고시
    중국의 송·원 시대, 그리고 우리 나라의 조선시대는 지방장관이 고시관이 되어 시행하는 예비시험인 향시(鄕試), 그 합격자를 예부(禮部)에서 재시험하는 회시(會試), 또 그 합격자를 국왕이 스스로 고시관이 되어 시험하는 전시(殿試)의 3단계 시험, 즉 과거삼층법(科擧三層法)이 실시되었다.
    고려시대 과거제가 시행된 초창기에는 예부시(禮部試) 한 번의 합격만으로 급락(及落)이 결정되는 단일제였다. 비록, 합격자에 대한 엄선을 기한다 하여 재시험하는 복시(覆試)가 있기는 하였지만, 이것은 이따금 실시된 것이지 정식화된 것은 아니었으며 그것마저 의종 이후 거의 시행되지 않았다.
    과거제가 실시된 지 약 50년 뒤인 1024년(현종 15) 각 지방에서 시행하는 예비시험(1차 시험)인 향시(鄕貢試·擧子試·界首官試라고도 함)가 실시되었는데, 그 규정은 다음과 같다.
    ① 1,000정(丁) 이상의 주현(州縣)에서는 3인, 500정 이상의 주현에서는 2인, 그 이하의 주현에서는 1인의 비율로 해마다 선발한다.
    ② 계수관(界首官)이 시관(試官)이 되어 제술과는 오언육운시(五言六韻試) 1수, 명경과는 5경(五經) 각 1궤(机:講籤이라 하여 경서의 제목을 적은 나무꼬챙이를 대롱에 넣어 흔들어 수험생이 그 중에서 하나를 뽑아 강(講)하게 하는 제도)로 시험 보인다.
    ③ 향시에 합격한 자는 서울의 국자감에서 재시험을 보여, 이에 합격한 자에게 본시험인 예시에 응시할 자격을 준다. 이와 같은 규정의 향시에 합격한 자를 향공진사(鄕貢進士)라 하였다.
    이와 함께 서울인 개경에서 시행하는 예비시험인 개경시(開京試)도 실시되었는데, 주로 하위의 종사원(從仕員)을 대상으로 시취(試取)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개경시는 조선시대의 문과 한성시(漢城試)에 해당하는 것으로, 이에 합격한 자를 상공(上貢)이라 하였다.
    한편, 귀족관료들의 자제들에게만 입학 자격이 주어지는 국자감의 유생들은 일반 응시자들과 달리 별도의 예비시험을 치렀는데, 이것이 바로 감시(監試)이다. 감시에는 국자감에서 3년 이상 수학한 자, 또는 3년 동안에 300일 이상 출근한 자에게 응시할 자격을 주었다.
    문종 이후 사학(私學) 12도(徒)가 성하고 국자감이 쇠퇴하자 사학 12도 및 외방생도들이 일종의 연합강습회인 도회(都會)를 수료하면 감시에 응시할 자격을 주었다. 이와 함께 국학진흥책의 일환으로 인종 때 국자감 유생에게는 과거 응시에 있어 특전이 주어져 재학중 성적이 우수한 경우 예비고시인 감시를 거치지 않고 곧바로 본고시인 예시에 응시하게 하는 직부법(直赴法)이 시행되었다.
    즉, 국자감의 정기시험인 고예시(考藝試)를 실시하여 14분(分) 이상의 점수를 얻은 유생에게는 예시의 초장과 중장의 시험을 면제받고 곧바로 종장에 응시할 자격을 주었으며, 13분 이하 4분 이상의 점수를 얻은 유생에게는 초장의 시험을 면제하고 중장에 응시할 자격을 주었다.
    예비시험인 향시와 개경시, 그리고 감시에 합격한 수험생들은 본시험(2차 시험)인 예시에 응시하였다. 물론, 이들은 각자의 전공에 따라 제술업 또는 명경업에 응시하였겠지만, 그 대다수가 고려시대에 가장 중시된 과거인 제술업에 응시하였다.
    이들 예시 응시자들은 삼장연권법의 시험 절차에 따라 초장에 합격해야만 중장에 응시할 수 있고, 중장에 합격해야만 종장에 응시할 수 있었다. 즉, 본시험 합격의 영광을 누리려면 세 차례의 시험에 다 통과되어야만 하였다.
    예외도 있어서 국자감 유생의 경우 고예시의 성적이 좋으면 그 정도에 따라 중장이나 종장에 직접 응시할 수 있는 특전이 주어지기도 하였다.
    고려시대는 예시의 합격으로 급제가 결정되는 것이 보통이었다. 그러나 때로는 왕권강화의 측면에서 예시 합격자에 대한 엄선을 이유로 재시험(3차 시험)이 실시되기도 하였다. 이것이 복시로서 이따금 국왕 스스로 고시하는 수도 있었으나, 대체로 문신에 명하여 고시하는 경우가 많았다.
    복시는 제도로 정해진 것이 아니었으며, 그나마 의종 이후 거의 시행되지 못하였다. 그 이유는 의종 다음의 무신집권기와 그 뒤를 이은 원나라의 내정간섭기에 왕권이 제대로 발휘되기 어려웠기 때문이었다.
    잡과도 예비고시와 본고시의 두 단계로 구분되어 시행되었다. 잡과 예비고시의 경우 양대업과 달리 지방에서 시행되는 향시 같은 것은 없었고 중앙에서만 시행되었는데, 대체로 해당 기술을 교육하는 관부에서 주관하여 실시하였다.
    율(律)·산(算)·서(書)의 경우 국자감에서 교육을 담당하였고, 그 주관 아래 율업감시·산업감시·서업감시가 이루어졌다. 이 밖에 하론업감시·정요업감시도 국자감 주관 아래 치러졌다.
    국자감에서 가르치지 않는 의(醫)·복(卜)·지리(地理)의 경우 그 교육을 직접 담당한 전문기관, 즉 태의감(太醫監)·사천대(司天臺)·태사국(太司局)에서 각기 감시에 해당하는 예비고시를 주관하여 실시하였다.
    이와 같은 잡과의 제업감시(諸業監試)에 합격한 수험생들은 본시험인 예시의 여러 잡업, 즉 명법업·명산업·명서업·의업·주금업·지리업·하론업·정요업 등에 각기 전공별로 응시하였다. 잡과는 예시로써 급제가 결정되며, 제술과에서 이따금 실시된 바 있는 복시가 시행되지는 않았다.
    고려 전기에 잠시 시행되었던 명경의 일종인 삼례업과 삼전업도 잡과와 같이 예비시험과 본시험의 두 단계로 나누어져 시행되었다. 예비시험인 삼례업감시·삼전업감시가 국자감 주관 아래 시행되었으며, 그 합격자들이 본시험인 예시의 삼례업·삼전업에 응시하여 급제가 결정되었다.
    고려시대 과거제가 정비되는 과정에서 조선시대의 소과(小科)에 해당되는 시험이 새로이 실시되기 시작하였다. 1032년(덕종 1)에 생긴 국자감시와 그 100여 년 뒤인 1147년(의종 1)에 생긴 승보시(升補試)가 바로 그것이다. 국자감시는 감시·남성시(南省試)·진사시(進士試)라고도 하였으며, 충렬왕 때 국자감이 성균관으로 개칭된 이후 성균시라고 하였다. 이 국자감시는 국자감 입학시험으로서 조선시대 소과의 하나인 진사시의 기원이 되는 것이다.
    승보시는 국자감에 7재가 생긴 뒤 국자학(國子學)·태학(太學)·사문학(四門學)의 유생들을 대상으로 그 재생(齋生)을 뽑는 시험이었다. 이것이 1367년(공민왕 16) 생원시(生員試)로 바뀌었으며, 조선시대에 들어와서는 진사시와 함께 소과로 제도화되었다.
    고려시대는 국자감시나 승보시 모두 다 시·부·경의를 시험과목으로 하고 있었지만, 조선시대는 이와 달라서 진사시가 시·부·책(策), 생원시가 사서오경이었다.
  1. 4. 고시절차
    1. 4.1. 응시자격
      고려시대 과거 응시에 제한을 받은 자들은 오역(五逆)·오천(五賤)·불충(不忠)·불효(不孝), 그리고 향(鄕)·소(所)·부곡인(部曲人), 악공(樂工)·잡류(雜類)와 같은 천류(賤類) 등이었다. 이 밖에 승려의 자식들에게도 과거 응시의 자격을 주지 않았다. 따라서, 고려시대는 원칙적으로 양인신분(良人身分)이라면 누구나 과거에 응시할 자격이 있었다.
      문신등용 시험인 제술·명경 양대업의 경우 실제로는 응시자격의 폭이 상당히 제한되어 있었다. 즉, 양대업의 경우 대체로 귀족관료의 자제인 문음자제(門蔭子弟)나 국자감 유생, 그리고 각 주현의 향리 중 향공(鄕貢)이 될 수 있는 자격을 가진 부호장(副戶長) 이상의 손자와 부호정(副戶正) 이상의 아들 및 입사직(入仕職)인 중앙의 서리(胥吏) 등에게만 응시 자격이 주어졌다. 다만, 잡과의 경우 부호정 밑의 하급향리의 자손은 물론, 일반양인들에게도 문호가 개방되어 있었다.
      고려 말기로 내려가면서 지방향리 자제들의 과거를 통한 중앙으로의 진출이 늘어났다. 특히, 향리들의 잡과를 통한 면역(免役) 및 신분 상승이 늘어나 향역(鄕役)을 담당할 향리의 수가 줄어들게 되자, 고려 말에는 향리의 세 아들 중 한명만 잡과에 응시할 수 있다는 규제를 가하였다.
      과거응시 자격이 있다 하더라도 부모의 상중(喪中)에 있는 자는 탈상이 되는 27개월까지는 응시하지 못하게 하였다. 그리고 현직 관리의 경우 6품 이상의 관리는 과거에 응시할 수 없었고, 그 이하의 관리만 응시할 수 있으나 세 번 이상은 응시할 수 없었다. 무관자(無官者)들이 열 번째 응시하여 불합격될 경우 은사과(恩賜科)로 급제되는 것과 비교하면 온당한 대우가 아니라 하여 1154년(의종 8)부터는 다섯 번까지로 늘렸다.
    1. 4.2. 시험기일과 고시절차
      고려시대의 과거시험은 1084년(선종 1)에 정해진 삼년일시(三年一試), 즉 식년시(式年試)를 원칙으로 하였다. 그러나 이 원칙은 제대로 지켜지지 않아서 실제로는 매년 또는 2년이나 수년 만에 한 번씩 과거가 시행되었다. 시험 기일은 처음에는 봄에 실시하여 가을이나 겨울에 합격자 발표를 하였다.
      그 뒤 1004년(목종 7)부터는 명경과와 잡과는 11월에 실시하여 다음해 3월에 발표하고, 제술과는 3월에 실시하여 같은 달에 발표하도록 규정을 바꾸었다. 그러나 이것도 실제로는 대개 2∼5월 사이에 실시되고 있어서 일정하지 못하였다.
      시험 기일에 앞서서 시험을 관리하고 점수를 매기는 고시관이 임명되었다. 과거제를 처음 실시할 때는 고시관인 지공거(知貢擧)만을 두었다. 972년(광종 23) 부고시관인 동지공거(同知貢擧)가 두어졌다가 곧 없어졌으나, 977년(경종 2)에 부활되었다.
      지공거제는 고려시대의 고시관제도로 굳어지게 되었다. 고시관의 임명은 시험기일에 앞서 미리 하는 것이 예사였으나, 이것이 부정 개재의 기회를 주는 것이라 하여, 1370년(공민왕 19) 중국의 제도를 본받아 시험 1일 전에 임명하도록 규정을 바꾸었다.
      고려시대 과거시험의 절차는 ① 수험생은 우선 행권(行卷:수험생의 이름·나이 및 四祖, 즉 父·祖·曾祖·外祖를 기록한 두루말이)과 가장(家狀)을 공원(貢院)에 제출해야 되었다. 행권과 가장은 명경과와 잡과 수험생의 경우 11월 말까지, 제술과 수험생의 경우 12월 20일까지 제출해야 되었다. 공무 또는 특별 휴가 등 피하지 못할 사정으로 기한 안에 제출할 수 없는 자는 시험기일까지 제출해도 되었다.
      ② 공원에서는 접수된 행권·가장의 사실 여부를 조사하였다. 전에 여러 번 응시하였던 수험생은 서류심사만으로 그쳤다.
      ③ 수험생들은 시험 수일 전에 자기의 시권(試卷) 머리에 이름·본관·나이·4조를 기록한 뒤 다른 사람이 알아볼 수 없도록 그곳을 풀로 붙여 공원에 제출하였다. 여기에 호명지(呼名紙)를 붙여 시험 당일에 본인들에게 반환될 수 있게 하였다.
      ④ 시험 전일 오후 지공거는 3장(三場)의 시험문제를 써서 봉한 후 입궐하여 국왕에게 바치면, 국왕은 스스로 봉한 것을 뜯어 각 시험문제를 검토한 뒤 검인을 찍고 다시 봉하여 지공거에게 돌려 준다. 지공거는 이를 공원에 가져다 두었다가 시험날 아침 일찍이 써 붙인다.
      이때 지공거는 남쪽을 향하여 북쪽 걸상에 앉고, 동지공거는 동쪽을 향하여 서쪽 걸상에 앉으며, 감찰(監察)과 봉명별감(奉命別監)은 북쪽을 향하여 남쪽에 앉는다. 그리고 장교(將校)들이 기를 들고 계단 아래 양쪽에 줄지어 서고, 열쇠를 가진 공원리(貢院吏)가 수험생의 이름을 불러 양쪽 행랑채에 나누어 입장시킨 다음 현판 위에 시험문제를 써서 걸면 시험이 시작된다.
      ⑤ 시험장에 승선(承宣)이 금인(金印)을 가지고 와서 공원리가 가져오는 수험생의 답안지에 도장을 찍는다.
      ⑥ 지공거와 동지공거가 초장의 시험을 채점해 놓으면 이틀 뒤 승선이 와서 봉한 이름을 뜯어 합격자를 발표하는데, 중장·종장도 이와 같이 한다.
      ⑦ 3장이 끝나면 지공거는 합격 후보자의 답안지 뒤에 과(科:甲科·乙科·丙科·同進士)와 차(次:제1·제2등의 등수)를 써서 황표(黃標)로써 봉한 뒤 함에 넣어 국왕에게 바치면, 국왕은 이를 참고로 합격자를 결정한다.
      ⑧ 합격자가 결정되면 합격자 발표 의식에 따라 국왕을 비롯하여 중신 및 고시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그 이름이 발표되고 주과(酒果)가 하사되는 동시에 국왕으로부터 위유(慰諭)의 말을 듣는다. 신급제자에게는 합격증서로 홍패(紅牌)가 하사되었다.
      고려 후기는 이 의식이 끝난 뒤 성행(成行)이라 하여 신급제자를 앞세우고 며칠씩 시가행진을 하였다. 그리고 지방출신 신급제자의 경우 집에 돌아온다는 전갈이 오면 주관(州官)이 주리(州吏)를 거느리고 오리정(五里亭)까지 마중나가 영접하는 동시에, 그와 그의 부모를 관사(館舍)에 초대하여 주연을 베풀었다. 한편, 국가에서는 세 아들 이상의 급제자를 낸 부모에 대하여 특별히 일정한 세미(歲米)를 주어 표창하였다.
    1. 4.3. 고시관과 급제자와의 관계
      고려시대에 고시관인 지공거와 급제자 사이에는 일생을 두고 지속되는 좌주(座主)·문생(門生)이라는 독특한 사제 관계를 맺어서 하나의 학벌을 형성하였다. 과거 실시에 있어서 왕권의 개입을 의미하는 복시가 비교적 자주 실시되었던 고려 전기는 지공거의 권한이 커질 수 없어서, 아직 좌주·문생의 관계 같은 것이 두드러지게 나타나지는 않았다.
      그 후 왕권이 미약해진 무신집권기에 들어와서 고시관인 좌주와 급제자인 문생의 유대 관계가 강화되는 면을 보였다. 즉, 고시관인 지공거를 좌주, 또는 학사(學士), 은문(恩門)이라 하고 그가 관장한 시험에 합격한 급제자를 문생(門生)이라 하여 양자 사이에는 좌주·문생의 유대 관계가 맺어졌는데, 이 관계는 부자간과 같이 긴밀하였을 뿐만 아니라 평생토록 지속되는 것이었다.
      그러므로 좌주가 영달하면 그의 문생 또한 출세하게 마련이고, 이와 반대로 좌주가 출세하지 못하면 그의 문생도 출세하지 못하는 것이 보통이었다.
      이와 같은 좌주·문생제와 관련하여 장원급제자는 동년(同年)의 우두머리로 동년회를 주관하여 유대 관계를 다졌고, 또 장원급제자끼리는 따로 용두회(龍頭會) 같은 것을 만들기도 하였다.
      한편, 좌주·문생의 관계는 좌주의 좌주, 문생의 문생으로 확대되어 하나의 문벌을 형성하였으며, 그 결과 고려 후기 이래 좌주·문생간의 유대 관계를 세력기반으로 하는 문벌에 의하여 정치가 주도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고려 말 조선 초의 과거
  1. 1. 고려 말 신흥사대부의 진출과 과거제도의 개혁
    고려 후기 이래 새로운 정치세력으로 등장한 것이 능문능리(能文能吏)의 신흥사대부들이다. 이들은 무신집권기에 배출되기 시작하였지만, 그보다는 무신정권이 무너진 뒤 향리들이 과거를 통하여 중앙정계에 대거 진출하게 됨으로써, 점차 그 세력이 커져서 고려 말의 급격한 사회변동을 초래하게 되었다.
    이들은 주자학, 즉 성리학에 심취하여 먼저 주자학을 연구·보급시키는 방편으로 관학을 일으키는 동시에, 이것을 바탕으로 구 귀족의 불교와 사장(詞章) 중심의 한·당유학을 배격하였다. 이들의 주장으로 충렬왕 이후 과거시험이 제대로 실시되었는데, 특히 제술과의 선발 인원이 대체로 정액인 33인 선을 지킬 수 있게 되었다.
    고려의 국자감시가 원나라의 향시인 거자시(擧子試)에 해당하게 되어 고려인들이 원나라의 제과(制科)에 응시할 수 있게 되었다. 당시 원나라의 제과에 합격한 고려인으로는 이곡(李穀)·이제현(李齊賢)·이색(李穡) 등을 들 수 있다.
    고려의 과거제도는 신흥사대부들을 대거 기용하여 반원개혁정치를 실시한 공민왕 때 학교제도와 함께 개혁되었다. 먼저 1367년(공민왕 16) 성균관을 중건하고 생원을 100인으로 늘리는 동시에, 사서오경재(四書五經齋)를 두어 경전 중심의 성리학 교육으로 대폭 개혁하였다.
    뒤이어 다음해 종래와 같은 과거제 실시는 좌주·문생관계에 의한 문벌귀족의 폐해만을 가져온다 하여 왕이 직접 구재(九齋)에 행차하여 사장이 아닌 경학을 시험 과목으로 친시(親試)를 행하였으며 이와 함께 국자감시를 철폐하였다.
    다음해인 1369년 원나라 제도에 따라 향시·회시·전시의 과거삼층법을 실시하였다. 왕의 주관하에 시행되는 전시를 둔 것은 왕권강화의 측면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1374년 본관(本貫)에서 향시를 거치지 않은 자는 회시에 응시할 수 없도록 하였는데, 이것 역시 중앙의 문벌귀족 세력을 억제하기 위한 것으로서 왕권강화와 연관되는 조처였다. 그리고 문벌귀족의 나이 어린 자제들이 문과에 합격하는 예가 많아서 문과응시 연령을 18세에서 20세로 올렸다.
    그 뒤 우왕의 즉위와 함께 구 귀족세력이 득세하고 신흥사대부 중심의 개혁론자들이 밀려남에 따라 과거제도도 1368년 이전의 구 제도로 환원되었다. 신흥무인과 신진사대부 세력이 우왕을 비롯 구 귀족세력을 몰아내고 창왕을 세움으로써 과거삼층법이 부활되고, 고시과목도 경학중심으로 바뀌었다.
    과거시험의 시관(試官)도 지공거제도에서 고시관제도로 바뀌는 동시에 그 수도 한 번의 과거시험에 고시관 6인, 전시고시관 2인, 도합 8인이나 되었다. 이것은 좌주의 권한을 분산시킴으로써 종래의 좌주와 문생의 강한 유대 관계에 타격을 가하고자 한 것이다.
    1367년 성균관에 사서오경재를 둔 것과 관련하여 승보시가 생원시로 바뀌었다. 즉, 성균관제도가 대폭 개편됨에 따라 종래의 국자감시는 조선시대의 소과에 해당하는 진사시로, 승보시도 역시 소과에 해당하는 생원시로 바뀌어 성균관의 입학자격을 인정하는 시험으로 되어버렸다.
    또한, 고려 말의 신흥사대부들은 문무양반 관료체제를 갖추려는 뜻에서 1391년(공양왕 3) 무과를 설치하였다. 그러나 그 실시는 실제로 조선시대에 들어와서 이루어지게 되었다.
  1. 2. 조선 초기 집권사대부의 과거제도 정비
    조선왕조를 성립시킨 집권사대부들은 고려 말부터 그들이 추진해 온 과거제도의 개혁을 계속해서 추진하였다. 먼저 1392년(태조 1) 7월 신왕조 개창(開創)과 함께 고려시대의 제술과와 명경과를 통합하여 문과로 하고, 다음해 처음으로 무과를 실시하여 양과가 균형적으로 운영됨으로써 명실상부한 양반관료 체제를 갖추게 되었다. 그러나 조선시대에도 우문좌무의 풍조 때문에 무과보다는 문과가 훨씬 중요시되었다.
    한편, 양대업의 문과통합과 함께 초장을 강경(講經), 중장을 표(表)·장(章)·고부(古賦), 종장을 책문(策問)으로 정하였다. 초장의 경학시험이 고려시대까지 경(經)의 본문을 내어놓고 곧바로 해석을 가하는 일종의 논(論)을 세우게 하는 필기시험인 경의에서 경서의 대의를 묻는 구술시험인 강경으로 바뀌었다.
    그러나 조선 초기 약 반세기 동안 문과 초장의 시험 방법을 놓고 강경파와 제술파가 대립하여 때로는 강경, 때로는 제술이 실시되었으나, 결국은 강경파의 승리로 끝나 그들의 주장이 『경국대전』에 실려 법제화되었다.
    1392년 7월에는 진사시에 해당하는 국자감시가 혁파되었다. 그 이유는 성리학 신봉자로서 사장보다는 경학을 중시하였던 집권사대부들이 사장시험인 진사시보다 경학시험인 생원시를 중시하였기 때문이었다.
    이와 함께 국자감시가 고려시대 귀족들의 붕당·학벌·족벌을 유지하고 강화하는 도구로 이용되는 등의 폐해를 자아냈기 때문이라는 이유도 크게 작용하였다. 그러나 혁파 다음해인 1393년 감시가 실시된 적이 있으며, 그 2년 뒤인 1395년 다시 혁파되었다.
    그 뒤 진사시의 복구를 요청하는 의견이 많아지자 1438년(세종 20) 진사시가 부활되었으나, 역시 경학 위주의 정책을 수행해야 한다는 원칙 때문에 6년 만인 1444년 다시 혁파되었다. 진사시는 1453년(단종 1) 다시 복구되어 계속 실시되었다. 조선 초기 약 60년 동안 진사시는 실시되지 않았으므로 이 시기에는 성균관 입학시험이 생원시 하나뿐이었다.
    성균관 입학시험에 해당하는 시험인 소과는 국초에는 단 한 번의 시험으로 급락을 정하였으나, 1414년(태종 4)부터는 초시·복시 두 단계 시험에 의하여 급락이 정해지는 것으로 바뀌었다.
    감시의 혁파와 함께 좌주·문생제도 철폐되었다. 좌주·문생제는 한때 태종 스스로가 좌주문생례를 행하는 등의 긍정적인 태도를 보임으로써 아직 뿌리 뽑히지 않은 상태였으나, 사대부 관료들이 집요하게 반대하여 1413년 철폐하도록 하였다.
    신왕조의 집권사대부들은 국가의 지도이념인 성리학의 요람이자 새 인재를 양성하는 교육기관으로서 성균관·사부학당·향교 등의 관학을 진흥시켰다.
    그리고 관학과 과거제를 유기적으로 연결시킨다는 입장에서 사학과 향교에서 양성한 인재를 생원시(진사시가 부설된 이후는 진사시도 해당)로 뽑아 성균관에 입학시켜 실력을 더 쌓도록 하였다. 이와 함께 1417년 신과거법(新科擧法)을 제정하여 성균관과 과거(문과)와의 관계를 명시하여 생원은 ‘입학의 문’이요, 급제는 ‘입사(入仕)의 길’이라 하였다.
    조선 초기의 과거시험 업무는 성균관에서 거의 담당하고 있었다. 즉, 성균관학관(成均館學官)의 집합체 성균정록소(成均正錄所)와 성균장이소(成均長貳所)에서 과거시험의 실무를 맡고 있었다.
    성균관의 이와 같은 과도적 과거시험 업무는 1413년 좌주·문생제를 제도적으로 철폐한 다음 예조로 이관되었다. 그리하여 문과와 생원·진사시(진사시는 복설된 이후에 해당함)를 모두 예조가 주관하되, 생원·진사시는 성균관과 함께, 그리고 문과는 예문관·춘추관과 함께 시험을 보이게 하였다.
    잡과는 개국 초에 제정된 「입관보리법 入官補吏法」에 의하면 고려시대의 잡과 중 잔존된 것은 의과·음양과 뿐이고, 새로 역과(譯科)·이과(吏科)가 신설되었다.
    역과는 대명외교의 중요성 때문에 한어과(漢語科)가 국초부터 설치되었고, 세종 때 몽어과(蒙語科)와 왜어과(倭語科), 문종 때 여진어과(女眞語科)가 각각 설치되었다. 이과는 조선 초기 상급서리(上級胥吏)인 성중관(成衆官)을 뽑는 시험이었으나, 뒤에 없어지고 대신 율과(律科)가 새로 생겨 조선시대의 잡과는 역과·의과·음양과·율과로 굳어지게 되었다.
    집권사대부들은 국가사회의 운영에 기술학의 필요성을 인정하여 잡과를 두었으면서도 유교적인 직업 관념에 의거하여 기술학을 점차 천시하기 시작하였다. 이에 따라 기술직은 사대부들이 종사하기를 꺼리게 되어 점차 양반에서 도태되거나 양인에서 상승한 부류들이 종사하는 직으로 바뀌게 되었다. 그 결과 기술관 등용시험인 잡과의 격이 떨어져 점차 하급 지배신분층인 중인층의 과거로 전락되어갔다.
영역닫기영역열기조선시대의 과거
  1. 1. 개요
    조선시대 과거에는 소과·문과·무과·잡과의 네 종류가 있었으며, 또한 정기시(定期試)와 부정기시(不定期試)의 구분이 있었다.
    정기시는 3년에 한 번 열린 식년시 하나밖에 없었으나, 수시로 열린 부정기시는 증광시(增廣試)·별시(別試)·알성시(謁聖試)·정시(庭試)·춘당대시(春塘臺試) 등이 있었다. 이 중 식년시와 증광시는 소과·문과·무과·잡과가 모두 열렸으나, 별시·알성시·정시·춘당대시는 문과와 무과만이 열렸다.
    시험 시기는 식년시를 예로 들면 처음에는 모든 시험을 식년(子·卯·午·酉) 정월에서 5월 사이에 거행하였다. 이로 인하여 향시인 초시에 합격한 자들이 서울에 올라와 복시에 응시하는 데 기간이 촉박하였고, 또 농번기에 수험생들의 왕래가 빈번하여 농사에 방해되는 일이 적지 않았다. 그리하여 1472년(성종 3) 초시를 식년 전해인 상식년(上式年) 가을에, 복시를 식년 봄에 거행하기로 하였다.
    한편, 조선시대 1437년(세종 19) 이후부터 과거시험의 장소를 1소(所)와 2소로 나누어 고시한 점이 특이하다. 이는 송대에 시관(試官)의 자제들을 따로 모아 시험한 별두장(別頭場)을 본뜬 것으로서, 1소시관의 자제나 친척 등의 상피인(相避人)을 2소로 보내고, 반대로 2소시관의 자제를 1소로 보냄으로써 과거의 공정을 기하는 동시에, 부자가 한 시험장에서 실력을 다투는 비례(非禮)를 피할 수 있는 이점이 있었다.
    그러나 이 분소법(分所法)은 불편함도 적지 않았다. 다 같은 시험인데도 시험장소에 따라 시관이 다르고 시험문제가 달라서 수험생의 우열을 가리기가 어려웠던 것이다.
    조선시대의 고시관은 여러 사람으로 구성되어 있는 복수시관제(復數試官制)로서 상시관(上試官)·참시관(參試官) 수인과 감시관(監試官) 1인이 임명되었고, 전시의 경우 대독관(對讀官) 3∼5인(3품 이하), 독권관(讀卷官) 3인(2품 이상)이 임명되었다. 따라서 조선시대의 시관은 고려시대의 지공거와 같은 권한을 가진 것이 아니라 상당히 제한된 소임만을 하게 되었다.
  1. 2. 소과
    소과에는 생원시와 진사시가 있었는데, 다 같이 초시·복시 두 단계의 시험에 의하여 각기 100인을 뽑아 생원·진사의 칭호를 주고 성균관에 입학할 수 있는 자격을 주었다. 이와 같은 소과를 감시·사마시라고도 하였고, 또 생진과라고도 하였다.
    고시 과목은 생원시의 경우 사서의(四書疑) 1편과 오경의(五經義) 1편으로 정해졌으나, 정조 때 오경의 중에서 춘추의(春秋義)를 빼고 사경의만 시험 보이는 것으로 바뀌었다.
    진사시의 경우는 부(賦) 1편, 고시(古詩)·명(銘)·잠(箴) 중 1편으로 정해졌지만, 실제로는 명·잠이 출제되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 시험 시기는 식년시를 예로 든다면, 소과 초시는 상식년 8월 하순에, 복시는 식년 2월에 행하는 것이 관례였다.
    소과 초시에는 한성시(漢城試)와 향시가 있었다. 한성시는 서울 및 경기도의 수험생 (경기도 수험생은 선조 38년 경기도의 향시가 폐지된 이후부터 응시하게 됨)들을 대상으로 하였으며, 시험장소는 대체로 1소를 예조, 2소를 성균관 비천당(丕闡堂)으로 하는 것이 상례였다.
    각 시험장마다 한성부낭관과 4관(四館)의 7품 이하관 3인이 녹명(錄名)을 담당하고, 정3품 이하 1인이 상시관, 2인이 참시관, 감찰 1인이 감시관이 되어 처음에는 진사 초시·생원 초시 각각 100인을 뽑았으나, 경기도 향시를 없애고 경기도 수험생을 함께 고시하게 된 뒤에는 각각 130인을 뽑았다.
    향시는 8도에서 도 단위로 실시하였다. 그 중 경기도 향시는 1603년(선조 36)에 폐지되었다. 향시도 시험장을 두 곳으로 나누는 것을 원칙으로 하여, 경기·충청·전라·경상도는 좌·우도, 평안·함길도는 남·북도로 나누어 고시하였다. 다만, 인구가 적은 강원·황해도만은 나누지 않고 한 곳에서 고시하였다. 시험 장소는 일정한 곳에 고정시키지 않고 소속 읍 중에서 윤번으로 정하였다.
    향시시관은 감사가 문과 출신의 수령이나 교수 중에서 골라 상시관 1인과 참시관 2인을 임명하였다. 그러나 이들의 협잡이 많아서 1553년(명종 8)부터는 경관(京官:조선시대 서울에 있던 각 관아의 관원 및 개성·강화·수원·광주 등의 유수)과 도사(都事)를 상시관으로 보내기로 하였다.
    하삼도(下三道)의 좌도와 평안남도에는 경시관(京試官), 하삼도의 우도와 강원·황해도 및 평안북도와 함경북도에는 도사, 함경남도에는 평사(評事)를 상시관으로 보내는 것이 관례가 되었다. 향시의 시취액수(試取額數)는 다음의 [표 2]에서 보는 바와 같이 지역별로 각기 차등이 있었다.
    [표 2] 生員 進士初試의 試取額數 (단위 : 인)
    종 류한성부경기도경상도충청도전라도강원도황해도평안도함길도
    생원초시200 60100909045354535700
    진사초시20060100909045354535700
    자료 : 경국대전.
    향시의 상시관은 합격자 발표가 있은 뒤 그 명단인 방목(榜目)을 작성하여 감사·예조·법사(法司) 및 4관으로 보냈다. 소과는 위와 같은 정규의 초시인 한성시·향시 이외 합제(合製)·공도회(公都會) 등 초시에 해당하는 각종 시험이 있어서 이에 합격하면 복시에 응시할 수 있었다.
    승보시는 성균관 대사성이 매월 1일과 15일 사학생도를 고시 1편, 부 1편으로 시험하고, 연말 점수를 계산하여 우수한 자 10인(뒤에 12인으로 늘어남)을 뽑아 소과복시의 응시 자격을 준 것이었다. 뒤에는 개성·수원·제주도에도 승보시를 두어서 유수 또는 목사가 그 지방의 유생을 시험하여, 개성·수원은 4인, 제주도는 2인을 뽑아 역시 소과복시의 응시 자격을 주었다.
    합제는 사학생도들에게 과업(科業)을 권장하기 위하여 만든 것으로서, 제술(製述)·고강(考講)의 두 종류가 있었다. 제술은 사학의 학관(學官)이 1년에 네 번 시·부로써 고시하여 매회에 각 학당에서 5인씩 모두 80인을 뽑고, 이들을 성균관에 모은 후 관관(館官)과 학관이 다시 시험하여 8인(뒤에 16인으로 늘어남)을 뽑아 진사복시의 응시 자격을 준 것이었다.
    고강은 사학의 학관이 역시 1년에 네 번 소학 또는 사서(四書)를 배송(背誦)시켜 매회에 각 학당에서 소학 5인, 사서 5인, 합계 소학 80인, 사서 80인을 뽑고, 이들을 성균관에 모아 다시 시험하여 소학 8인, 사서 8인을 뽑아 생원복시의 응시자격을 준 것이었다.
    공도회는 매년 6월 서울에서는 3품 이하의 문신 3인이 사학생도들을 제술과 강경으로 시험하여 성적우수자 10인을 뽑고, 지방에서는 각 도의 감사가 문신수령 3인을 시관으로 임명하고 도내의 향교생도들을 역시 제술과 강경으로 시험하여 성적우수자 수인(하삼도는 5인, 기타의 도는 3인)을 뽑아 소과복시의 응시 자격을 준 것이었다. 그 뒤 개성·강화·수원·광주(廣州)에도 공도회가 생겨 유수 또는 목사가 제술·고강의 시험으로 수인을 뽑아 소과복시의 응시 자격을 주었다.
    소과복시는 각종 초시에 합격한 유생들을 식년 2월 또는 3월 서울에 모아 다시 고시하는 것으로서, 생원·진사 각 100인을 뽑았다. 복시 수험생들은 먼저 『소학』과 『가례 家禮』를 임문고강(臨文考講)하는 조흘강(照訖講)에 합격해야만 녹명소(錄名所)에 녹명할 수 있었다. 이 시험을 학례강(學禮講)이라고도 하였다.
    복시의 시험장도 1소를 예조, 2소를 성균관 비천당으로 하는 것이 관례였다. 각 시험장마다 종2품 이하 2인이 상시관, 정3품 이하 3인이 참시관, 감찰 1인이 감시관이 되어 진사시·생원시에서 각각 50인을 뽑았다.
    이어 양소(兩所) 시관들이 입격시권(入格試卷)을 가지고 입궐하여 빈청(賓廳)에 모여 양소 합격자를 한 사람씩 맞바꾸어 가면서 등급을 매기되, 진사시·생원시별로 1등 5인, 2등 25인, 3등 70인으로 등급을 나누었다.
    이어 합격자의 성명을 성적순으로 써서 국왕에게 보고하고, 또 따로 방을 만들어 발표하였다. 합격자 발표 후 길일(吉日)을 택하여 궁궐 뜰에서 방방의(放榜儀) 또는 창방의(唱榜儀)라는 의식을 거행하여 생원·진사들에게 합격증인 백패(白牌)와 주과(酒果)를 하사하였다. 이 의식이 끝나면 생원·진사들도 대과급제자처럼 유가(遊街:과거의 급제자가 座主·先進·친척들을 찾아보기 위하여 풍악을 울리며 시가를 행진하던 일)를 하였다.
    한편, 조정에서는 사마방목(司馬榜目)을 인쇄하여 합격자와 관계기관에 나누어 주었다. 생원·진사는 성균관에 들어가 공부하다가 문과에 합격하여 벼슬길에 오르는 것이 정상적인 길이었다.
    생원·진사의 자격만으로 관직을 얻기는 어려웠으며, 얻는다 하더라도 하급직인 능참봉·교수·훈도 등이 고작이었다. 그러나 생원·진사만 되어도 면역의 특권이 주어져서 사회적으로는 대우를 받았다.
  1. 3. 문과
    문과는 대과 또는 동당시(東堂試)라고도 하였다. 문과에는 원칙적으로 생원·진사가 응시하게 되어 있었다. 그러나 실제로는 조선시대 일반 유생인 유학(幼學)에게도 문과의 수험 자격이 주어졌다.
    이러한 점으로 미루어 보아 조선시대는 학교와 과거의 독자성을 인정하여 양자를 이원적으로 병립시켰던 것이다. 이 점에서 명·청 시대에 학교시험을 과거에 포함시켜 일원화함으로써 학교를 과거의 준비기관처럼 만들었던 것과는 차이가 있는 것이다. 한편, 조선시대의 문과는 식년문과와 기타의 문과로 크게 나눌 수 있다.
    1. 3.1. 식년문과(式年文科)
      식년문과에는 초시·복시·전시의 3단계 시험이 있었는데, 이 중 초시·복시는 초장·중장·종장으로 나누어 고시하였다. 이를 동당삼장(東堂三場)이라 하는데, 1일의 간격을 두고 시취하는 것이 관례였다.
      초시는 관시(館試)·한성시·향시가 있는데, 상식년 9월 초의 길일을 택하여 전국에서 일제히 실시하였다. 고시 과목은 초장에서 사서의·오경의·논(論) 중의 2편(뒤에 四書疑·義 1편, 논 1편), 중장에서 부·송·명·잠·기 중의 1편(뒤에 부 1편)과 표(表)·전(箋) 중의 1편, 종장에서 책(策) 1편을 각각 고시하였다.
      관시는 성균관의 거재유생(居齋儒生)으로서 원점(圓點:오늘날 학점과 같은 것으로, 성균관 식당에 비치된 到記에 유생들은 식사시 참석하여 표식을 하게 되어 있는데, 아침·저녁 두끼를 참석하면 원점 하나로 계산해 주었다. 일종의 출석성적을 의미한다) 300점을 취득한 자들을 대상으로 하였으나, 300점 이상자가 시취 정원인 50인에 미달될 경우 50점 이상자에게도 응시 자격을 주었다.
      관시는 성균관원이 녹명을 담당하고 정3품 이하 3인이 시관, 감찰 1인이 감시관이 되어 50인을 뽑았다. 이 시험은 다른 시험과 달리 시험 장소가 성균관 한 곳이었으므로 시관의 상피인은 하는 수 없이 한성시에 응시하여야만 하였다.
      한성시는 서울에서 실시한 것으로서 서울의 일반 유생과 당하관(堂下官) 이하의 관원이 주로 응시하였으나, 경기도 문과향시가 폐지된 뒤 경기도 유생에게도 응시자격이 주어졌다.
      이 시험도 시험장을 2개 소로 나누어 고시하였는데, 1소는 예조, 2소는 성균관 비천당으로 하는 것이 관례였다. 각 시험장마다 한성부의 낭관 및 4관의 7품 이하 관 3인이 녹명을 담당하며, 정3품 이하 3인이 시관, 감찰 1인이 감시관이 되어 각각 20인을 뽑았으나, 경기도 유생을 함께 시험 보이면서부터 각각 30인을 뽑았다.
      문과향시는 8도의 유생을 대상으로 각 도에서 소과향시가 끝난 뒤 같은 시관이 같은 시험장에서 고시하였다. 문과향시의 시취정원은 다음의 [표 3]과 같다.
      [표 3] 式年文科初試의 試取額數 (단위 : 인)
      館 試50
      漢 城 試40
      鄕 試京畿道20
      江原道15
      黃海道10
      忠淸道25
      慶尙道30
      全羅道25
      平安道15
      咸吉道10
      240
      자료 : 경국대전.
      문과초시 합격자 240인을 식년 봄에 서울에 모아 다시 고시하여 33인을 뽑는 것을 복시 또는 회시라 하였다. 문과복시의 수험생들도 먼저 『경국대전』과 『가례』를 임문고강하는 조흘강에 합격해야만 녹명할 수 있었다. 이 시험을 전례강(典禮講)이라고도 하였다. 문과복시의 고시과목은 초장이 강경시험으로서 문과 초시의 제술시험과 달랐고, 중장과 종장은 같았다.
      따라서, 초장과 중장 및 종장은 시관과 고시 방법을 달리할 뿐 아니라 각각 따로 합격자를 발표하고 있어서, 사실상 별개의 시험이었다. 그 후 이를 구별하여 전자를 강경시(講經試), 후자를 회시라 하였다. 강경시도 시험장을 두 곳으로 나누어 실시하였는데, 1소는 서학(西學) 또는 동학(東學), 2소는 성균관으로 하는 것이 관례이었다.
      수험생에게 사서삼경의 각 1대문(大文), 즉 7대문을 배송강경(背訟講經)의 방법으로 고시하였다. 처음에는 시관과 수험생이 마주 앉아 문답하였으나, 시관의 사사로운 정이 작용되는 폐단이 있다 하여 뒤에는 시관과 수험생 사이에 장막을 쳐서 서로 얼굴을 볼 수 없게 하고, 대간(臺諫)이 감시하게 하는 등의 격장법(隔張法)을 채용하였다. 배송강경에서 7대문 모두에 조(粗:강경시험은 通·略·粗·不의 4등급으로 나누어 채점하였다) 이상의 성적을 얻어야만 합격이 되어 중장과 종장의 수험자격이 주어진다.
      한편, 사림파(士林派)가 많이 진출한 성종 때에 강경론이 우세해지자 1478년(성종 9) 명경과(明經科)를 설치하여 강경만으로 인재를 뽑게 하였으며, 이듬해부터는 명경과를 따로 열지 않고 식년문과에 포함시켜 뽑도록 하였다.
      이것은 초시·복시를 막론하고 사서오경의 강경으로만 고시하는 것으로서, 초시에서는 구략(九略) 이상을 뽑고, 복시에서는 칠통이략(七通二略) 이상을 뽑되, 그 인원이 식년문과 초시와 복시의 정액에 포함되게 하였다.
      그러나 전시만은 명경과도 제술을 시험 보여 등급을 결정하였으며, 1479년 이후 명경과라는 별개의 과명(科名)은 없어지게 되었다. 더욱이 조선 후기 명경과를 별도로 설치하지 않게 된 뒤로는 명경생(明經生)도 제술생(製述生)과 함께 문과 초시에 응시해야 하였고, 복시에서는 강경시에 응시하여 칠통이략을 얻어야 하였다. 그리하여 명경과는 없어지고 식년문과 복시의 강경시가 명경시를 겸하게 되었다.
      문과 초시의 초장 강경에 합격한 자들을 국초에는 시험장을 1·2소로 나누어 고시하여 1소에서 17인, 2소에서 16인을 각각 선발하였다. 그러나 후세에 내려와 강경시험이 까다로워져서 그 합격자의 수가 적어지게 되자 시험장을 두 곳으로 나눌 필요가 없어서 한 곳에 모아 고시하고 이를 회시라 하였다.
      회시는 종2품 이하 3인이 상시관, 정3품 이하 4인이 참시관, 양사(兩司:사헌부·사간원)에서 각 1인이 감시관이 되어, 첫날에 중장인 부·송·명·잠·기 중의 1편(뒤에 부 1편), 표·전 중의 1편을 고시하고, 하루 지난 뒤 종장인 책 1편을 고시하였다. 그리고 초장·중장·종장의 종합 점수에 의하여 33인을 합격시켰다.
      이 문과회시에서는 이미 취득한 강경 점수만으로 합격이 예상되는 자를 동정(東庭)에 보내고 그 나머지를 서정(西庭)에 보내어 고시하였는데, 사서삼경 모두에 통을 취득한 14분(分) 이상자를 동정에 보내는 것이 관례이었다.
      조선 후기 영조와 정조시대에 이르러 알성시·정시·춘당대시 등 제술로써 고시하는 이른바 사과(詞科)가 자주 열리자 서울의 유생들은 사과, 그리고 지방의 유생들은 경과(經科)에 응시하는 경향이 나타나 지방 유생들의 식년문과 진출이 활발하여졌다.
      이에 따라 강경에서 14분 이상을 취득하는 자가 많아져서 1798년(정조 22)의 식년문과와 같이 강경 점수만으로 합격하는 자가 대부분을 차지하게 되고 제술점수로 합격하는 자는 거의 없게 되었다. 이에 식년문과는 명경과와 다름없게 되었으니, 식년문과를 경과라 한 것은 이 때문이었다.
      전시는 회시 합격자 33인과 직부전시인(直赴殿試人)을 시어소(時御所)의 전정(殿庭)에서 고시해 등급을 정하는 것이었다. 전시는 신하인 시관이 쥐고 있던 급제결정권을 국왕이 직접 장악하는 데 그 목적이 있는 것으로서 왕권강화를 위한 하나의 방책이었다.
      전시의 상시관을 독권관, 참시관을 대독관이라 하였는데, 처음에는 2품 이상 3인을 독권관, 3품 이하 5인을 대독관으로 하였다. 그러나 뒤에는 의정(議政) 1인을 명관(命官), 종2품 이상 2인을 독권관, 정3품 이하 5인을 대독관으로 하였다.
      고시 과목은 『경국대전』에 의하여 대책(對策)·표·전·잠·송·제(制)·조(詔) 중의 1편을 고시하도록 하였으나, 『속대전』에서는 논·부·명을 더 보태어 10과목 중 1편을 고시하도록 하였다. 그러나 실제로 많이 출제된 것은 책이었다.
      시험 문제는 국왕이 출제하는 일도 있었으나, 대개는 독권관이 출제하여 품정(禀定)하는 것이 관례였다. 시험은 문과전시의(文科殿試儀)가 끝난 뒤 수험생들이 답안지를 작성하여 제출하는데, 시권(試卷)은 국왕이 보도록 되어 있으므로 반드시 해서(楷書)하여야만 하였다.
      이와 같은 전시는 회시에서 뽑은 33인의 등급을 매기는 데 불과하였으므로 부정이 없는 한 떨어뜨리는 일은 없었다. 그러나 성편(成篇)하지 못하거나 전혀 문리(文理)에 통하지 않는 답안을 쓴 자의 경우 다음 식년의 전시에 다시 응시하게 하였다.
      전시합격자, 즉 식년문과의 최종합격자는 정액이 33인이었는데, 이는 불교의 33천설(三十三天說)에서 나온 것이라 한다. 최종합격자의 등급을 나누는 방법이 국초에는 일정하지 않았으나, 1460년(세조 12) 갑과 3인, 을과 7인, 병과 23인으로 등급을 나누기로 하였는데, 이후 이것이 정식이 되었다.
    1. 3.2. 기타의 문과
      식년문과 이 외에 증광문과·별시문과·외방별시·알성문과·정시문과·춘당대시문과 등이 있었다.
      3.2.1. 증광문과
      즉위경(卽位慶)이나 30년 등극경(登極慶)과 같이 큰 경사가 있거나 작은 경사가 여러 번 겹쳤을 때 연다. 소과·문과·무과·잡과가 있었는데, 고시 방법은 식년문과와 같았다.
      다만, 관시만은 1662년(현종 3)에 폐지되어 그 액수가 한성시의 1·2소에 보태어졌다. 시취 액수도 같아서 초시에서 240인, 복시·전시에서 33인이었다. 다만, 대증광시일 경우 액수를 늘려 초시에서 384인, 복시·전시에서 40인을 뽑았다.
      고시 과목은 초시와 전시는 식년문과와 같았으나, 복시만은 달라서 초장에서 부 1편과 표·전 중 1편, 종장에서 책 1편을 고시하여 사서삼경의 강경이 없었다. 그러나 1759년(영조 35) 초시 합격자에게 스스로 원하는 1경을 배송시켜 조 이상을 뽑는 회강(會講)을 설치하였다.
      시관도 초시·복시·전시를 막론하고 식년문과와 같았으나, 현종 때 관시를 폐지하고 그 액수를 한성부에 보태 준 뒤로는 한성시의 시관수를 늘려 각 시험장마다 종2품 1인, 정3품 이하 3인을 시관, 감찰 1인을 감시관으로 하였다.
      3.2.2. 별시문과
      별시문과도 국가에 경사가 있을 때, 또는 10년에 한 번 당하관을 고시하는 중시(重試)가 있을 때 실시한 것으로 문·무 두 과만 열었다. 처음에는 일정한 시행 규칙이 없어서 그때마다 품정하여 실시하였으나, 영조 때 초시·전시 두 단계의 일정한 규칙이 생겼다.
      초시는 전국의 유생을 서울에 모아 고시하는 것이 관례로서 처음에는 시험장을 3개 소로 나누었으나, 뒤에는 2개 소로 나누어 고시하여 300인 또는 600인을 뽑았다.
      고시 과목은 초장에서는 논 1편, 표·전 중 1편, 부 1편 중에서 2제(題)를 윤정(輪定)하여 고시하고, 종장에서는 책 1편을 고시하였다. 시관은 식년문과 회시 때와 같았다. 초시가 끝나면 그 합격자에게 사서 중에서 추첨한 1서와 삼경 중에서 스스로 원하는 1경을 배송시켜 조 이상을 뽑는 회강을 실시하였다.
      전시는 의정 1인, 종2품 이상 2인이 독권관, 정3품 이하 4인이 대독관이 되어 식년문과 전시와 같이 10과 중의 1과를 고시하였다. 그러나 실제로는 표·책이 출제되는 일이 많았고 그 다음이 부였다. 시취 액수가 일정하지 않아 많을 때는 30인을 뽑았으나, 적을 때는 3인에 불과하였다.
      3.2.3. 외방별시
      1456년(세조 2) 왕이 평양에서 별시를 열어 문과 22인, 무과 1,800인을 뽑은 것이 그 시초이다. 이것이 전례가 되어 국왕이 몽진(蒙塵)하거나 능침(陵寢) 또는 온천에 갈 때 행재소(行在所)에서 특별 과거시험을 실시하여 합격자에게 급제를 주거나 문과전시에 직부(直赴)할 수 있는 특권을 주었다.
      이 밖에 국방상의 요지인 평안도·함경도에서 실시하는 서도과(西道科)·북도과(北道科)를 비롯하여 강화도·제주도·수원에서 실시하는 시재(試才)가 있었다.
      이 외방별시는 문과와 무과만 열었으며, 단 한 번의 시험으로 급락이 결정되었다. 서도과는 임진왜란 이후 평안도에 어사를 보내어 시·부로 고시하여 1등에게 전시에 직부토록 하는 시재를 행하던 것이 1643년(인조 21)에 승격된 것이며, 북도과 역시 1664년(현종 5)에 승격된 것이다. 이것은 10년에 한 번 열렸으며, 시관은 중신을 보내어 상시관으로 하고, 참시관은 감사가 문신 수령 중에서 임명하였다.
      고시 과목은 주로 부·표·책 중의 1편으로서 고시가 끝난 뒤 중신이 과차(科次)하여 시권을 봉한 채 서울로 보내면, 서울에서 그것을 뜯어 등급을 매긴 다음 홍패(紅牌)를 써서 보내어 시험장에서 발표하게 하였다. 선발 인원은 관례상 3인이었으나, 뒤에는 서도과를 청남(淸南)·청북(淸北), 북도과를 관북(關北)·관남(關南)으로 나누어 각각 2인 내지 3인을 뽑았다.
      다음으로 제주도 시재는 1623년(인조 1), 강화도 시재는 1626년, 수원 시재는 1692년(숙종 18) 각각 창설되었다. 이 지역에는 각각 어사 또는 승지를 보내어 시·부·표·책 중의 1편을 고시하여 그 시권을 봉한 채 서울로 가져오면, 대제학에게 과차하게 하여 성적우수자 2, 3인에게 전시에 직부할 수 있는 특전을 주고, 차등자(次等者)에게는 분수, 즉 점수를 주었다.
      3.2.4. 알성문과
      국왕이 문묘(文廟)에서 작헌례(酌獻禮)를 올린 뒤 명륜당에서 유생들을 고시하여 성적우수자 수인에게 급제를 준 것으로서, 문·무 두 과만 열렸다. 이처럼 국왕의 친림(親臨) 아래 거행되었기에 친림과라고도 하였다.
      이 시험은 다른 시험과 달리 단 한 번의 시험으로 급락이 결정되는 단일시(單一試)이고, 고시 시간이 짧은 촉각시(燭刻試)였다. 또한, 당일 급제자를 발표하는 즉일방방(卽日放榜)이었다. 때문에 알성문과는 시관의 수가 다른 전시보다 훨씬 많아서 독권관 10인, 대독관 20인이었다.
      고시 과목도 간단하여 10과 중 1편을 고시하였는데, 채점에 시간이 걸리는 책은 피하고 채점하기 쉬운 표를 많이 출제하였다. 응시 자격은 처음에는 성균관 유생에게만 주었으나, 뒤에는 지방 유생에게도 주었다.
      알성시는 다른 시험과 달리 녹명이 없었고, 친림과인 까닭에 상피제가 없어서 시관의 자제도 응시할 수 있었다. 급제자가 결정되면 창방의를 거행하고 신급제자에게 홍패와 말 등을 하사하였다.
      알성시는 운이 좌우하는 과거이어서 요행을 바라는 무리들이 많이 모여들어 숙종 때의 경우 1만여 인, 영조 때의 경우 1만7000인 내지 1만8000인이 응시하기도 하였다.
      3.2.5. 정시문과
      처음에는 매년 춘추에 성균관 유생을 시어소(時御所)의 전정(殿庭)에서 고시하여 전시에 직부할 수 있는 특전을 준 것이었으나, 1583년(선조 16) 정식 과거로 승격되었다. 정시도 국가에 경사 또는 중대사가 있을 때 실시된 것으로서 문과와 무과만이 열렸다. 정시문과도 알성문과와 마찬가지로 단일시이고 촉각시였다.
      그리고 국왕이 친림할 경우 즉일방방(卽日放榜)하였다. 시관은 친림일 때는 알성문과와 같았으나, 문신에 명하여 시취할 때는 의정 1인, 종2품 이상 2인을 독권관, 정3품 이하 4인을 대독관으로 하였다.
      고시 과목도 간단하여 10과 중에서 1편을 고시하였는데 주로 표와 부가 출제되었으며, 시험 문제는 친림일 때는 어제(御題)가 많이 나오고, 문관에 명하여 시취할 때는 독권관이 출제하여 품정하였다.
      이 시험도 알성시와 같이 상피제가 적용되지 않았기 때문에 후세 시관의 협잡이 심하였다. 또한, 운이 많이 좌우하는 시험이어서 응시자 수가 매우 많아지게 되자 초시를 두자는 여론이 일어나, 1743년(영조 19)부터 정시문과는 초시·전시 두 단계의 시험으로 실시하였다.
      초시는 전시 10일 전에 시험장을 세 곳으로 나누어 고시하고, 시관·감시관은 증광문과 초시와 같이 하며, 고시 과목은 부 1편과 표·전 중의 1편으로 하였으며, 시취 액수는 그때마다 품정하였다.
      전시는 시관 및 감시관을 증광문과 전시와 같이 하되 친림일 때는 알성문과와 같이 하였고, 고시 과목은 10과 중 1편이었으며, 시취 액수는 그때마다 품정하였다. 이어 1759년 초시 합격자에게 스스로 원하는 1경을 배송시켜 조 이상자를 뽑는 회강도 실시하였다.
      한편, 1844년(헌종 10) 지방유생의 불편을 덜어 주기 위하여 초시를 서울과 각 도로 나누어 거행하도록 하였다. 이에 따라 정시문과 초시의 향시는 각 도의 감영을 시험 장소로 하여 감사가 시취하게 하였는데, 부·표를 시험 과목으로 그때 그때 예조에서 품정한 액수만큼 뽑았다.
      3.2.6. 춘당대시문과
      국가에 경사가 있을 때 실시하거나 또는 관무재(觀武才)라 하여 여러 군문의 무사들을 춘당대(창경궁)에서 친림하여 시재(試才)할 때 그 대거(對擧)로서 실시한 것인데, 1572년(선조 5) 처음으로 열렸다. 그런데 관무재의 대거일 경우 1783년(정조 7)부터는 문신의 고시와 유생의 고시를 번갈아 설행(設行)하는 것이 관례였다.
      문과와 무과만 열렸으며 알성문과와 같이 친림과로서 단일시이고 촉각시였으며 즉일방방하였다. 시관과 고시과목도 알성문과와 같았으며, 시취 액수는 그때마다 품정하였는데, 가장 많은 때는 15인이고 가장 적을 때는 3인이었다. 이 시험도 친림과로서 상피제가 적용되지 않았으며, 또한 운이 급락을 좌우하였기에 많은 응시자가 몰렸다.
      기타의 각종 고시에는 절제(節製)·현량과(賢良科)·황감과(黃柑科)·전강(殿講)·도기과(到記科)·통독(通讀) 등이 있었다. 절제는 1월 7일(人日製), 3월 3일(三日製), 7월 7일(七夕製), 9월 9일(九日製 또는 菊製)의 절일(節日)에 성균관 유생을 고시하여 1등에게 문과전시 또는 회시에 직부할 수 있는 특전을 주고, 차등인(次等人)에게는 급분(給分)한 것으로서 절일제(節日製) 또는 반제(泮製)라고도 하였다.
      4개의 절제 중 국초부터 시행된 삼일제와 구일제가 뒤에 생긴 인일제 및 칠석제보다 격이 높아서, 의정부와 6조의 당상이 참석하여 실시하고 1등에게 문과전시에 직부할 특전을 주었으나, 인일제와 칠석제는 관·각의 당상만이 참석하여 실시하고 1등에게는 문과회시에 직부하는 특전밖에 주지 않았다. 격이 높은 삼일제·구일제를 과제(課題), 그리고 인일제·칠석제를 상순윤차(上旬輪次)라 하였다. 뒤에는 국왕의 특명이 있으면 지방 유생들에게도 응시 자격을 부여하였다.
      고시 과목은 10과 중의 1편이었는데, 주로 시·부·표 중에서 출제되었다. 그러나 영조 및 정조시대 서울 유생에게는 표, 지방 유생에게는 부를 내는 일이 많았다. 그리고 1등도 1744년(영조 20)부터는 서울 유생에게 1인, 지방 유생에게 1인을 각각 뽑았다. 절제도 단 한 번의 시험으로 급락이 결정되었기에 많은 응시자들이 모였다.
      황감과는 매년 12월 제주목사가 특산물로 진상한 감귤 등을 성균관·사학 유생들에게 나누어 줄 때 어제(御題)를 내려 고시한 것으로서 1641년(인조 19) 처음 실시되었다. 이것도 뒤에는 국왕의 특명이 있으면 지방 유생들에게도 응시 자격을 주었다. 고시 과목은 절일제와 같았으며, 1등 1인을 급제시켰다. 그러나 1748년(영조 24)부터는 서울 유생 1인, 지방 유생 1인을 각각 급제시켰다.
      전강은 1470년(성종 1) 선정전(宣政殿)에서 성균관 유생들을 고강한 데서 비롯되지만, 이것이 제도화된 것은 영조 때 만들어진 『속대전』에 의해서였다. 전강의 대상은 성균관·사학 유생으로서 매년 2·4·6·8·10·12월의 15일 아침까지 도기(到記)에 올라 있는 자들이었다.
      이들이 성명·주소·희망하는 경서를 적어 내면 국왕이 그 중에서 생원·진사 4, 5인, 기재생(寄齋生) 2, 3인, 사학 각 1인을 점찍어 고강하는 것이 관례였다. 그런데 희망 경서가 뒤에는 지정경서로 바뀌었다.
      시관은 의정 1인, 종2품 이상 2인, 정3품 이하 3인이었는데, 의정 1인이 명관(命官)이 되어 고시할 때와 국왕의 친림 아래 고시할 때가 있었다. 명관고강(命官考講)일 경우 순통(純通)은 문과회시에 직부하게 하고, 통은 2분, 약은 1분의 점수를 주었다. 그러나 친림고강일 경우 순통은 문과전시, 통은 문과회시에 직부하게 하고, 약은 1분의 점수를 주었다.
      도기과는 정조 때 만든 것으로 일명 원점과(圓點科)라고도 하였다. 이것은 성균관·4학 유생에 대한 특별시험으로 도기에 의거하여 원점 30점 이상을 딴 자들을 시취하였다. 이 시험은 춘도기(春到記)와 추도기(秋到記)에 의하여 춘추로 두 번 실시하였다.
      시험은 강경과 제술로 나누어 실시하였는데, 유생들은 희망에 따라 둘 중에서 하나를 선택하여 응시하였다. 강경·제술의 각 1등에게는 문과전시에 직부할 수 있는 특전을 부여하였다.
      통독은 해마다 성균관 대사성이 서울과 지방의 유생들을 제술과 강경으로 11회 고시하고, 그 분수를 통산하여 성적우수자 10인을 뽑아 식년문과 복시에 직부할 자격을 준 것이다.
      위의 각종 시험의 경우 합격자에게는 문과전시나 회시에 직접 응시할 수 있는 자격을 주거나 문과 초시에 분수를 가산해 주는 급분의 특전을 주는 것이 대부분이었다. 직부생(直赴生)의 경우 처음에는 식년시에만 응시하게 하였으나, 뒤에는 증광별시·별시·정시에도 응시할 수 있게 하였다.
      직부전시생은 사실상 급제와 다름없는데도 바로 급제시키지 않은 것은 한두 사람의 문과급제만으로 반드시 문과와 무과에서 갖추어야 하는 창방의를 거행할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
      따라서, 직부전시생은 합격자 발표 때도 방말(榜末)에 붙여서 별도로 발표하는 것이 관례였다. 직부회시생은 각종 문과의 복시에 응시할 자격을 가지고 있었는데, 복시가 없는 별시·정시의 경우 초시에 응시해야 하였지만, 시험만 칠 뿐 합격은 이미 기정사실로 되어 있었다.
      급분유생(給分儒生)은 식년문과 초시에 분수가 가산되어 합격률이 높았기 때문에, 일반 수험생들의 불평이 많아져서 역시 정원 외로 계산하였다. 따라서, 급분도 직부회시와 다름없는 특전이 되어버렸다. 그리고 급분유생도 처음에는 식년문과 초시에만 응시하도록 하였으나, 뒤에는 증광문과·별시문과·정시문과 초시에도 응시하게 하였다.
  1. 4. 문신의 각종 고시
    문신의 승진을 위한 시험으로 중시·문신정시(文臣庭試)·문신중월부시법(文臣仲月賦試法)·문신전강(文臣殿講) 등이 있었다. 중시는 10년에 한 번씩 시행되는 정기시험으로 당하관 이하의 문신을 대상으로 시험하였는데, 문과와 함께 무과도 열렸다. 그 대거(對擧)로서 문·무과 별시도 실시되어 처음에는 정년(丁年)에 열었으나 뒤에는 병년(丙年)에 여는 것이 상례였다.
    고시 과목은 그때마다 품정하였으나 대개 표·책 중의 하나를 시험보였다. 국왕이 친림하여 의정 1인, 정2품 이상 2인을 독권관, 정3품 당상관 4인을 대독관으로 임명하여 시험을 치렀다. 시취 액수도 그때 그때 품정하였으나, 가장 많은 경우 19인, 가장 적은 경우 3인이었다.
    합격자는 을과 1·2·3등으로 나누었는데, 장원 1인은 4등급, 2·3등은 3등급, 을과 2등은 2등급, 을과 3등은 1등급씩을 특진시켜 주되 정3품 당상관까지를 승진 상한으로 하였으며, 참하관(參下官)은 모두 참상관(參上官)인 6품으로 승진시켰다.
    문신정시는 1463년(세조 9) 정3품 당하관 이하를 책으로 시험한 데서 비롯된 것으로 이후 특명에 의하여 수시로 실시되었다. 그러다가 1663년(현종 10)부터는 춘당대에서의 관무재 때 문신정시와 유생정시(儒生庭試)를 번갈아 여는 것이 관례가 되었다.
    고시 과목은 증광문과 전시와 같았으나, 율시(律詩)를 하나 더 보태어 품정하였으며, 고시관은 의정 1인, 정2품 이상 2인을 독권관, 종2품 4인을 대독관으로 임명하였다. 시취 액수는 보통 5, 6인 정도였고, 많으면 11인이나 되었는데, 장원의 경우 정3품 당하관으로서 자궁(資窮)인 자는 당상관, 참상관은 당하관, 참하관은 참상관으로 승진시켜 주었고, 나머지는 모두 상을 주었다.
    문신중월부시는 4중삭(四仲朔:2·5·8·11월)에 3품 이하의 문신들에게 시·부·표 등을 시험 보여 1등으로 합격한 자에게 진급의 특전을 주는 것이었다. 이 시험은 국초에는 성행하였으나, 중엽 이후 거의 유명무실하여졌다. 문신전강은 3품 이하의 문신들에게 각각 1경을 지정하여 전공하게 한 뒤 이를 국왕 앞에서 배강하는 시험이었다.
    이런 방법으로 5경 등을 번갈아 시험보게 함으로써 문신들의 경학공부를 권장하였는데, 영조 및 정조시대에 가장 성행하였다. 문신전강 역시 1등합격자에게 진급의 특전을 주고 나머지에게는 상을 주었다.
  1. 5. 무과와 잡과
    1. 5.1. 무과
      조선왕조는 양반관료 체제를 갖추면서 문과와 무과를 균형 있게 실시하려 하였다. 그리하여 무과는 문과가 실시될 때마다 동시에 실시되었다. 3년에 한 번씩 보이는 식년시는 물론, 수시로 실시하는 증광시·별시·알성시·정시·관무재 등의 제과(諸科)에도 무과가 다 설치되어 실시되었다.
      다만, 알성시·정시·관무재가 초시·전시 두 단계 시험에 의하여 급락을 결정한 점이, 단 한 차례의 시험으로 판가름이 나는 문과의 그것과 달랐다. 합격자 발표 의식인 방방의에 있어서도 문과와 무과를 동시에 창방(唱榜)하였다.
      무과의 고시 과목은 크게 강서(講書)와 무예(武藝)의 두 종류가 있었다. 강서는 복시에만 있는 시험으로 사서오경 중의 하나, 무경칠서(武經七書) 중의 하나, 『자치통감』·『역대병요 歷代兵要』·『장감박의 將鑑博議』·『소학』·무경(武經) 중의 하나를 각각 희망대로 선택하여 『경국대전』과 함께 고강하였다.
      무예는 조선 전기는 목전(木箭)·철전(鐵箭)·편전(片箭)·기사(騎射)·격구(擊毬)의 6기(技)가 있었으나, 후기는 유엽전(柳葉箭)·과녁[貫革]·조총(鳥銃)·편추(鞭芻)를 신설하고, 기사를 기추(騎芻)로 변경하는 한편 격구를 폐지하였다. 식년시·증광시를 제외한 무과는 무예 10기와 강서를 합한 11기 중에서 1∼3기를 택하여 고시하였다.
      식년무과는 식년문과와 같이 초시·복시·전시 세 단계의 시험이 있어 초시는 상식년 가을, 복시·전시는 식년 봄에 각각 거행하였다. 초시에는 원시(院試)와 향시(鄕試)가 있는데 무예로 고시하였다.
      원시는 훈련원이 주관하여 70인을 뽑았고, 향시는 각 도의 병마절도사가 주관하여 경상도 30인, 충청·전라도 각 25인, 강원·황해·영안·평안도 각 10인, 도합 120인을 뽑았다. 따라서, 무과 초시의 시취 정액은 모두 190인이었다.
      『속대전』에 의하면, 조선 후기는 초시의 시험장을 두 곳으로 나누고, 각 시험장에는 2품 이상 1인, 당하관 문신 1인과 무신 2인을 시관, 감찰을 감시관으로 하였다. 복시는 초시 합격자들을 식년 봄 서울에 모아 병조와 훈련원이 주관하여 강서와 무예로 고시하여 28인을 뽑았다. 복시에는 2품 이상 문신 1인과 무신 2인, 당하관 문신 1인과 무신 2인을 시관, 양사의 각 1인을 감시관으로 하였다.
      전시는 복시합격자 28인을 다시 무예(처음에는 騎擊毬·步擊毬였으나, 뒤에는 11技 중의 1, 2기)로 고시하여 등급을 정하여 갑과 3인, 을과 5인, 병과 20인을 급제시켰다. 그리고 전시의 시관은 복시와 같았으나, 의정 1인을 명관(命官)으로 한 것이 달랐다.
      기타의 무과로 증광시·별시·알성시·정시·관무재·외방별과·도시(都試)·권무과(勸武科)·중시 등이 있었다. 증광무과는 고시 방법과 과목이 식년무과와 같았다. 다만, 증광무과 복시의 강서가 식년무과 복시와 달라서 무경칠서와 사서오경 중에 희망하는 하나만을 고시하였다. 그리고 국가의 경사가 겹칠 때 실시하는 대증광무과는 식년무과의 2배를 뽑았다. 별시무과는 초시와 전시의 두 단계 시험이 있었다.
      초시는 시험장을 두 곳으로 나누어 실시하였는데, 각 시험장에 2품 이상 문신 1인과 무신 2인, 당하관 문신 1인과 무신 2인을 시관, 양사 각 1인을 감시관으로 하였다. 전시의 시관도 초시와 같았으나, 다만 의정 1인을 명관으로 하였다.
      고시 과목은 초시나 전시 다 같이 11기 중에서 품정한 2, 3기였고, 시취액수는 그때그때 정하는 것이 보통이었다. 그리고 별시무과 초시는 처음에는 서울에서만 실시하였으나, 뒤에는 각 도에서도 실시하였다.
      정시무과와 알성시무과도 고시절차와 고시과목이 별시무과와 같았다. 다만, 알성시무과의 경우 초시의 두 시험장에서 각 50인을 뽑고, 전시에서 국왕의 친림 아래 시취한 것이 달랐다.
      관무재는 한량(閑良)·군관(軍官)·조관(朝官)·출신 등이 응시할 수 있었는데, 초시와 복시의 두 단계 시험이 있었다. 초시는 시험장을 두 곳으로 나누어 각 시험장마다 2품 이상 문관과 무관 각 1인이 시관이 되어 무예 중의 1, 2기로 고시하였다.
      복시는 서울에서는 춘당대에서 국왕의 친림 아래 2품 이상의 문신 1인과 무신 2인이 참시관이 되어 무예 중의 4기로 시취하였고, 지방에서는 의정이 명관이 되어 역시 무예로 시취하였다.
      관무재 복시에 우수한 성적으로 합격한 자가 한량일 경우 전시에 직부할 특전을 주고, 출신일 경우 수령이나 변장(邊將)에 임명하였으며, 군관일 경우 진급시키거나 상을 주었다.
      외방별과는 평안도·함경도·강화·제주 등지에 국왕의 특지(特旨)에 의하여 열린 것으로, 중신 또는 어사를 보내어 초시 없이 무예 1, 2기로 시취하였다. 중신이 시관일 경우 급제를 주었고, 어사가 시관일 경우 전시에 직부할 자격을 주었다.
      도시는 매년 춘추에 서울은 병조와 훈련원, 지방은 각 도의 병마절도사가 주관하여 군사와 동·서반 종3품 이하의 조관, 한량 중의 지원자를 대상으로 기사(騎射)와 기창(騎槍)으로 고시하는 것이었다. 그 성적이 우수한 자는 한량의 경우 전시에 직부할 자격을 주고, 출신의 경우 변장을 제수하였다.
      권무과는 현종 때 무예를 권장하기 위하여 권무청(勸武廳)의 신설과 함께 실시한 시험으로, 국왕이 친림하여 시취하거나 시험관을 임명하여 시취하기도 하였다. 그 대상은 삼영(三營)의 권무군관(勸武軍官)으로서 무예 중 2, 3기로 시험하여 합격자에게는 전시에 직부할 특전을 주었다.
      이 밖에도 각 군영(軍營)에 별무사도시(別武士都試)·취재(取才)·시재(試才)·시사(試射) 등의 각종 시험이 있어서, 그 합격자에게 전시에 직부할 자격을 주거나 또는 진급시키고 상을 주었다.
      한편, 문과중시에 상대되는 것으로 무과중시가 당하관의 승진을 위한 시험으로 10년에 한 번씩 실시되었다. 초시와 전시의 두 단계 시험이 있었는데, 그 고시방법은 정시무과와 같았다. 다만, 초시 두 시험장에서 각각 50인씩 뽑는 것이 정시무과와 달랐다.
      무과는 조선왕조가 북으로부터 여진, 남으로부터 왜의 침입을 받게 되자 크게 변질되어 대량으로 시취하기에 이르렀다. 이미 명종 때의 을묘왜란, 선조 때의 여진추장 이탕개(尼蕩介)의 침입으로 무과의 시취 액수가 정액을 훨씬 넘어서고 있었지만, 대량으로 시취하기 시작한 것은 임진왜란 이후였다.
      즉 전에 없던 커다란 국난을 당하게 되자, 국가에서는 부방군(赴防軍)을 확보하는 동시에 국민의 전투 의식을 고취하기 위하여 한 번의 무과에 수천 인을 뽑았고, 심지어는 각 도에 공명패(空名牌)를 보내어 왜적의 머리 하나를 베어오는 자에게는 공천(公賤)과 사천(私賤)을 막론하고 급제를 주었다.
      그리고 선조 때에서 인조 때에 이르기까지 서북 변경의 방위가 긴급해짐에 따라 유방병(留防兵)의 보충·강화가 불가피하게 되자, 종래 문과와 함께 실시되던 무과가 단독으로 실시되는 경우가 많아졌고, 또 한꺼번에 1만여 인의 합격자를 내는 일이 있게 되었다.
      이처럼 많은 합격자를 내는 무과를 만과(萬科)라 하였는데, 이것은 조선왕조의 국제적 지위가 안정된 뒤에도 무과 출신의 부방의무(赴防義務)의 대가로 징수하는 물자(군량미 등)가 당시 고갈 상태에 빠져 있던 국가 재정에 큰 보탬이 되었기에 계속 실시되었다.
      이에 따라 천민들도 만과에 진출하는 자가 많아지게 되어, 결국 무과는 천시되어 사대부의 자제들이 이를 외면하기에 이르렀다. 또한, 과거 규칙이 문란해져 대사(代射)·대강(代講)·뇌물수수 등의 협잡이 성행되기에 이르렀다.
    1. 5.2. 잡과
      기술관의 등용고시로서 역과(譯科:漢學·蒙學·倭學·女眞學)·의과·음양과(陰陽科:천문학·지리학·명과학)·율과 등의 네 종류가 있었다. 잡과는 식년시와 증광시에만 설행되었으며, 초시·복시만 있고 전시는 없었다. 초시는 상식년 가을 해당관청의 주관 아래 실시되었고, 복시는 식년 봄 해당관청의 제조(提調)와 예조당상(禮曹堂上)의 주관 아래 실시되었다. 잡과에서 향시가 있는 것은 역과의 한어과 뿐이었다. 『경국대전』에 나타나 있는 잡과의 시취액수를 살펴보면 다음 [표 4]와 같다.
      [표 4] 잡과의 시취액수(단위)주 01)
      잡 과 명최시의 시취액수복시의 시취액수주무관청
      譯 科 司譯院 23 司譯院
      漢 語黃海道 713
      平安道 15
      蒙 語42
      倭 語42
      女眞語42
      醫 科189典醫監
      天文學地理學命課學1044522觀象監
      律 科189刑 曹
      11146
      자료 : 경국대전.
      시험 과목은 각 과의 전공서적과 경서 및 『경국대전』을 필수과목으로 하였다. 합격자에게 처음 홍패를 주었으나, 뒤에는 백패(白牌)로 바꾸었다. 그리고 그들에게는 종7품 내지 종9품의 품계를 주어 해당관청의 권지(權知)로서 임명하였다.
  1. 6. 응시자격과 고시절차
    1. 6.1. 응시자격
      조선시대 법제상으로는 천인이 아니면 결격사유가 없는 이상 누구나 과거에 응시할 수 있는 것으로 되어 있었다. 평민인 양인(良人)의 응시 자격을 보장한다는 규정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응시할 수 없다고 규정한 법조문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
      렇지만 현실적으로는 신분에 따르는 아무런 차별이 없었다고 하기는 어렵다. 물론, 무장을 뽑는 무과나 기술관을 뽑는 잡과의 경우 천계의 혈통이 섞이지 않은 사람이면 누구나 응시할 수 있었다.
      그러나 문신을 뽑는 문과나 그 예비시험의 성격을 가진 생원·진사시만은 사족(士族), 즉 양반신분이 아니고는 응시하여 합격하기가 어려웠다. 양반신분이라 하더라도 다음과 같은 결격사유가 있는 자는 응시할 수 없었다.
      ① 중죄인의 자손:사직을 위태롭게 한 모반죄, 종묘·능침·궁궐을 파괴한 대역죄, 국가를 배반하고 외국과 몰래 통한 모역죄, 부모나 남편을 죽인 강상죄(綱常罪), 인신위조죄(印信僞造罪) 등 중죄인의 자손은 영세금고(永世禁錮)하여 과거의 응시 자격을 주지 않았다. 또, 증수뢰(贈受賂)를 하거나, 관물(官物)을 유용하거나, 남의 재물을 불법으로 탐낸 관리를 장리(贓吏)라 하여 처벌하고, 그 아들에게 과거의 응시 자격을 주지 않았다.
      ② 영불서용(永不敍用)의 죄를 지은 자:범죄를 저질러 영영 관직에 임명될 수 없다는 판정을 받은 자, 즉 현직 관료로서 범죄인에 대한 재판을 일부러 질질 끄는 자와 고문하여 치사하게 한 자, 공물(貢物)을 대납(代納)하는 자, 산사(山寺)에 올라가 말썽을 부리는 유생 등에게는 문과의 응시 자격을 주지 않았다.
      ③ 재가녀(再嫁女) 및 실행부녀(失行婦女)의 자손.
      ④ 서얼(庶孽):태종 때 만들어진 서얼금고법(庶孽禁錮法)에 의하여 양반의 첩자손은 영원히 금고되어 문과에 응시할 수 없었다. 그러나 1553년(명종 8) 양첩(良妾)의 자손에 한하여 손자 때부터 문과와 무과 응시 자격을 주었고, 1625년(인조 3)부터는 천첩(賤妾) 자손도 증손자 때부터 응시가 가능하였다.
      그리고 문과 응시 자격이 없는 것은 아니나, 다음의 경우 응시에 제한을 받았다.
      ① 원적(原籍)에 없는 자:향시는 시관의 상피인을 제외하고는 타도인의 응시를 금하였다. 그러나 조선 후기 원적을 속이고 타도의 향시에 응시하는 자가 있게 되자, 1744년(영조 20) 원적에 없는 타도인이 향시에 응시하였을 경우 3식년 동안 응시자격을 박탈하였다.
      ② 도목(都目)에 없는 자:임진왜란 이후 쇠퇴해진 관학의 재건을 위하여 1651년(효종 2) 도목제를 실시하였는데, 이것은 서울과 지방의 유생을 『소학』·『가례』·사서 중 1서를 고강하여 조 이상을 뽑아 사학 또는 향교에 분속시켜 면역의 특전을 주는 한편, 청금록(靑衿錄)이나 유안(儒案)에 들어 있지 않은 자에게는 과거응시를 금하는 것이었다.
      즉, 과거 때가 되면 서울은 4관원(四館員), 지방은 수령이 학교의 재적생 일람표인 도목을 작성하여 각 시소(試所)에 보냈는데, 시소에서는 도목에 실려 있는 자에 한하여 녹명을 허용하였다.
      ③ 유벌(儒罰)을 받은 자:조선시대 불미스러운 행동을 한 유생에 대하여 조정에서 과거응시를 제한하는 경우가 있었고, 또 성균관 유생들이 자치기구인 재회(齋會)를 열어 불미스러운 행동을 한 자에게 제적 등의 유벌을 주는 일이 있었다. 이러한 유벌을 받은 자는 그것이 풀리기 전까지 과거응시에 제약을 받았다.
      ④ 기복(朞服) 이상의 상을 당한 자:부모의 상을 당하거나, 승중손(承重孫)이 조부모의 상을 당한 자는 3년상(만 2년 3개월)이 끝날 때까지 과거에 응시할 수 없었다. 그러나 초시 합격자가 상을 당하였을 경우 거주지 수령의 공문을 받아 예조에 제출하면 다음의 복시에 바로 응시할 수 있었는데, 이를 진시(陳試)라 하였다.
      ⑤ 현직관료와 종친(宗親):국초 소과는 참하관 이하, 대과는 당하관 이하에게 응시 자격을 주었으나, 1472년(성종 3) 이후부터 소과는 정5품 통덕랑(通德郎) 이하, 대과는 정3품 당하관인 통훈대부(通訓大夫) 이하에게 응시 자격을 주었다. 그리고 종친에게도 국초 과거응시를 허용하였으나, 1471년부터는 금하였다.
    1. 6.2. 고시절차
      단 한번의 시험으로 급락이 결정되는 알성시·정시·춘당대시 등을 제외한 과거시험의 수험생은 시험 전에 녹명소에 녹명을 하여야 하였다. 그런데 복시의 경우 녹명 전 조흘강이라 하여 4관원(四館員)이 소과는 『소학』·『가례』, 대과는 『경국대전』·『가례』를 임문고강하였다. 전자를 학례강, 후자를 전례강이라 하였는데, 이에 합격해야만 녹명할 수 있었다.
      수험생들은 녹명소에 먼저 자신의 성명·본관·거주와 부·조·증조의 관직과 성명 및 외조의 관직·성명·본관을 기록한 4조단자(四祖單子)와 6품 이상의 조관(朝官)이 서압(署押)한 일종의 신원보증서인 보단자(保單子)를 제출하여야 하였다.
      이를 접수한 녹명관은 수험생의 결격사유가 없음을 확인한 다음 녹명책에 기입하고 명지(名紙, 試紙:시험지)에 답인(踏印)한 뒤 시험장소를 배정하여 주었다. 명지는 시험 전 수험생들이 각각 구입해야 하였는데, 품질이 하하품(下下品)인 도련지(擣鍊紙)이어야만 되었다.
      수험생은 시험지 머리에 본인의 관직·성명·연령·본관·거주, 부·조·증조의 관직과 성명 및 외조의 관직·성명·본관을 다섯 줄로 쓴 다음 그 위를 종이로 붙여 봉하였다. 이를 피봉(皮封) 또는 비봉(祕封)이라 하였다. 이처럼 누구의 시험지인지 알아볼 수 없게 이름을 가리는 것을 봉미법(封彌法)이라 하였다.
      시험 당일 새벽 수험생들이 모이면 입문관(入門官)이 녹명책을 보고 호명하여 입장시켰다. 이때 책을 가지고 들어가다 발각되면 1식년 또는 2식년 동안 과거응시의 자격이 박탈당하였다. 수험생의 입장이 끝나면 그들을 여섯자 간격으로 떼어 앉히고 시험장을 폐쇄하였다. 그리고 시관들이 이른 새벽 의논하여 정한 시험 문제가 게시되면 수험생들의 답안 작성이 시작된다.
      답안지 작성에 있어서 다음과 같은 주의사항을 지켜야 하였다.
      ① 생원·진사시와 전시의 시권(試卷)은 반드시 해서로 쓸 것.
      ② 노장(老莊)·불가(佛家)의 문자를 쓰거나 순자(荀子)·음양서·패설(稗說)을 인용하지 말 것.
      ③ 색목(色目)을 언급하지 말 것.
      ④ 국휘(國諱)를 범하지 말 것, ⑤ 신기하고 기괴한 문자를 쓰지 말 것.
      ⑥ 특히, 책문은 시험 문제를 옮겨쓰고 초·중·종단(初中終段)의 허두(虛頭)에 ‘신복독(臣伏讀)’의 세 글자를 써야 하였는데, 게시된 시험 문제와 자획이 다르거나 한 자라도 빠뜨리면 안 되었다.
      시험 도중 예조좌랑이 시험지를 거두어 예조인(禮曹印)을 찍은 뒤 돌려주었는데, 혼란을 자아낸다는 이유로 1713년(숙종 39)부터는 시험지를 거둔 뒤 찍었으며, 그나마 영조 때는 회시 시험지만 찍도록 하였다.
      답안지는 식년시·증광시·별시에서는 인정(人定)까지 제출하게 하고, 당일로 합격자 발표를 하는 알성시·정시·춘당대시의 경우 처음에는 2시간, 뒤에는 3시간 동안에 작성, 제출하도록 하였다.
      수권소(修卷所)에서는 제출된 순서대로 답안지를 100장씩 묶어 책을 만들었다. 그리고 시험지의 피봉과 제문(製文)을 분할하여 제문을 서리(書吏)에게 붉은 글씨로 베끼게 하였는데, 이를 역서(易書)라 하였다.
      역서는 문과 중 식년시·증광시·별시에서만 하고, 친림과인 알성시·정시·춘당대시 및 생원·진사시에서는 하지 않았다. 역서가 끝나면 본초(本草)와 주초(朱草)를 대조하여 틀린 곳이 없나를 확인하고 주초만 시관에게 넘겨 준다.
      시관은 주초를 가지고 채점하여 과(科:갑·을·병과)와 차(次:제1인·제2인·제3인)를 정한다. 합격된 시험지는 본초와 주초를 일일이 대조하였다. 합격자 명단은 국왕에게 보고한 뒤 발표하였다. 생원·진사시와 잡과는 합격이라 하였고, 문·무과는 급제 또는 출신(出身)이라 하였다.
      합격자 발표인 방방 때 창방의라는 의식이 거행되었는데, 문과·무과 창방의는 보통 근정전에서 실시되어 급제자에게 합격증서인 홍패가 주어진다. 이어 국왕으로부터 어사화(御賜花)와 개(蓋) 및 주과(酒果)를 하사받았다. 생원·진사시 합격자에게는 예조에서 백패를 주고 모화(帽花)와 주과를 하사하였다. 또, 문과·무과 급제자들에게는 은영연(恩榮宴)이라 하여 조정에서 축하연을 베풀어 주었다.
      그 다음날 문과·무과 급제자들은 모두 문과 장원의 집에 모여 그 인솔하에 예궐(詣闕)하여 국왕에게 사은례를 올렸고(생원·진사시 합격자는 생원 장원집에 모였다), 그 다음날 무과 장원의 집에 모여 그 인솔하에 문묘(文廟)에 가서 알성례(謁聖禮)를 행하였다(생원·진사시 합격자는 진사 장원집에 모였다). 또, 시관을 초대하여 은문연(恩門宴)을 열기도 하였다. 대과·소과를 막론하고 일종의 시가행진인 유가가 3∼5일간 허락되었다.
      그리고 지방 출신의 신급제자들을 위한 영친의(榮親儀)가 있어서 그들이 고향에 내려가는 날 그곳 수령과 향리들의 환영을 받고 유가하였다.
      한편, 예문관에서는 신급제자의 합격 순위에 따라 성명·본관·거주 및 부친의 관직과 이름 등을 적은 문과·무과방목(龍虎榜目이라고도 함)을 만들어 중외에 반포하였다. 소과의 그것은 사마방목이라 하였다. 동방(同榜)은 동년(同年)이라 하여 형제와 같이 친하게 지냈다. 한편, 조선시대 5자등과(五子登科)의 경우 그 부모가 살아 있으면 세미(歲米) 20석을 주고, 죽었으면 벼슬을 내려주는 것이 관례였다.
      급제자는 등급에 따라 품계를 받았는데, 품계 없이 등과한 경우 갑과 제1인에게는 종6품, 제2·3인에게는 정7품, 을과에게는 정8품, 병과에게는 정9품의 품계를 주었다.
      그리고 갑과에게만 즉시 실직(實職)을 주고, 나머지는 문과의 경우 4관에, 무과의 경우 훈련원과 별시위(別侍衛)에 권지로서 분속시켰다가 실직에 임용하였다. 품계를 가지고 등과한 경우, 갑과 제1인은 4계급, 제2·3인은 3계급, 을과는 2계급, 병과는 1계급을 각각 승진시켜 주었다(이러한 경우 승진 한계는 정3품 당하관까지이다).
  1. 7. 과거의 폐단
    국가사회를 이끌어 나갈 인재를 등용하는 시험인 과거를 공정하게 운영한다는 것은 국가기강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조선왕조도 국초부터 과거의 부정을 엄격히 단속하여 과거를 비교적 공정히 운영하여 나갔다. 그러나 임진왜란 이후 국가의 기강이 해이해지면서 과거의 운영도 엄격, 공정하지 못하여, 다음과 같은 여러 가지 폐단이 싹트기 시작하였다.
    7.1. 수종(隨從)의 폐
    시험장에는 잡인의 접근을 엄금하고, 만약 함부로 들어오는 자가 있으면 붙잡아 수군(水軍)으로 삼았는데, 임진왜란 이후 시험장의 단속이 소홀해지자 서울의 권세 있는 양반자제들이 시험지를 베끼는 사람, 또는 서책을 가진 사람 등의 수종인을 데리고 들어갔다.
    그리하여 조선 후기의 각종 과거에는 수험생들이 많은 수종인들을 데리고 들어갔기 때문에, 입문자의 수가 많아서 큰 혼란이 일어나 밟혀 죽거나 다치는 등의 사고가 잇따랐다. 이에 수종인을 붙잡으면 데리고 온 유생과 함께 형조에 보내어 수군으로 삼는 등의 엄벌에 처하기도 하였으나 큰 효과를 거두지는 못하였다.
    7.2. 조정(早呈)의 폐
    응시자 수의 증가로 시관들이 시간에 쫓겨 허두 몇 줄만 읽거나 또는 일찍 낸 시험지만을 과차(科次)하는 폐풍이 생겼다. 이것은 수험생들로 하여금 시험지를 서로 먼저 내려고 다투게 하는 폐풍을 낳았다.
    이리하여 혹은 글 잘 짓는 사람 4, 5인을 데리고 들어가 상·하단을 나누어 제술하게 하여 합쳐서 빨리 냈고, 심지어는 수권소의 군졸을 매수하여 자기의 시험지를 빨리 낸 시험지책 속에 넣게 하는 폐풍까지도 나타났다.
    이에 영조 때는 수권관이 허락하기 전까지는 시험지를 내지 못하게 하였고, 정조 때는 제술의 시한을 시험 문제 출제 후 3시간까지로 정하는 등의 시정책을 강구하기도 하였다.
    7.3. 협서(挾書)
    시험장 안에서 책이나 문서를 가진 자가 발견되면 2식년 동안 과거응시의 제한을 받게 되어 있었으나, 효종 이후 이 금지조항도 해이해져서 수험생들이 공공연히 책을 가지고 들어가 보고 쓰는 경우가 생겼다.
    7.4. 차술(借述)
    시험장에서 남의 제술을 빌리는 차술이나 남을 위하여 제술해 주는 대술(代述)은 엄히 금해서 이를 어기는 자는 장(杖) 100에 도(徒) 3년의 형을 주도록 되어 있었다.
    그러나 조선 후기 시험장의 단속이 허술해지자 서울의 권세 있는 양반자제들이 글 잘하는 사람 4, 5인을 시험장에 데리고 들어가 각각 제술하게 하여 잘 된 것을 골라 제출하거나, 혹은 글 잘하는 사람이 시험장 밖에서 제술하여 시험장의 서리나 군졸의 손을 빌려 수험생에게 전하게 하였으며, 또 수험생이 시험장을 빠져 나가 집에서 제술하여 오는 경우도 많았다.
    이에 영조 때 면시법(面試法)을 실시하여 발표 다음날 대과와 소과의 합격자를 발표 다음날 전정에 모아 각기 지은 글귀를 암송시켜, 암송하지 못하면 차술한 것으로 간주하여 합격취소를 시켰다. 그리고 차술·대술의 형벌을 강화하여 조정의 관료나 생원·진사이면 변방에 충군(充軍)하고, 유학이면 수군으로 삼았다.
    7.5. 혁제(赫蹄)
    시관과 수험생이 짜고 부정 합격을 꾀하는 것으로서, 그 방법도 시관이 수험생에게 시험 문제를 미리 가르쳐 주어 집에서 지어 오게 하는 방법, 몇 개의 글자를 암표(暗標)로 정하여 수험생으로 하여금 시험지에 암표를 쓰게 하는 방법, 수험생이 자기가 제출한 답안에 허두의 문구를 적어서 시험장 안의 서리나 하인의 손을 빌려 시관에게 전하는 방법, 봉미관(封彌官)의 서리를 매수하여 답안지의 자호(字號)를 알아 내어 시관에게 알리는 방법 등이 있었다.
    7.6. 역서용간(易書用奸)
    세도가의 자제들이 자기가 잘 아는 서리를 등록관(謄錄官)이나 봉미관의 서리로 보내어 역서할 때 그들로 하여금 자기의 시험지를 잘 고치게 하는 방법이다.
    7.7. 절과(竊科)
    과거의 부정 중에서 가장 악질적인 것으로 봉미관 및 서리를 매수하여 감합(勘合)할 때 자기의 피봉을 합격 답안지에 붙이게 하여 합격을 꾀한 것이다. 이처럼 남의 합격을 도둑질하는 것이었기에 이를 절과라 하였으며, 또한 적과(賊科)라고도 하였다.
    이상과 같은 과거의 병폐는 쌓이고 쌓여서 숙종 때 두 차례의 큰 과옥(科獄)이 일어나기도 하였다. 그리고 향시에서의 부정은 더욱 커져 심할 경우 수험생들이 작당하여 시험장을 습격하고 시관을 구타하는 등의 난동이 일어나는 경우도 자주 있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과거제도의 개혁론
조선시대의 과거는 위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여러 가지 폐단과 모순을 내포하고 있었기에, 그 개혁을 논하는 자들이 많이 나왔다. 특히, 조선 후기의 실학자들 사이에서 많이 제기되었다. 그 중 유형원(柳馨遠)과 정약용(丁若鏞)의 개혁론이 대표적이다.
  1. 1. 유형원의 개혁론
    유형원은 과거제도를 폐지하고 그 대신 공거제(貢擧制)를 실시할 것을 주장하였다. 그것은 종래의 병립적이던 학제와 과거제를 통합, 일원화한 것으로서, 각급 학교의 우수한 학생을 누진적으로 천거하게 하고, 최고 학부인 태학(太學)이 천거하는 자를 관리로 등용한다는 것이다. 그 구체적 내용은 다음과 같다.
    ① 초등교육기관으로 서울에 4학, 지방 각 고을에 읍학(邑學)을 세우고, 중등교육기관으로 서울에 중학(中學), 지방 각 도의 감영에 영학(營學)을 세우며, 최고 학부로 서울에 태학을 세운다.
    ② 이숙(里塾)이나 향상(鄕庠)이 사대부나 평민의 자제로서 나이 15세가 된 우수한 학생을 4학 또는 읍학에 천거하면, 이들을 『소학』 등으로 고강하여 외사생(外舍生)으로 입학시키고, 1년 후 다시 우수자를 뽑아 내사생(內舍生)으로 입학시킨다. 식년 가을 3년 이상 수학한 내사생 중에서 덕행과 학문이 뛰어난 자를 골라 중학 또는 영학에 천거하였는데, 이를 승사(升士)라 하였다.
    ③ 중학·영학은 승사를 4서 중 2서, 6경 중 3경, 『근사록 近思錄』으로 고강하여 합격자만 입학시키고 불합격자는 돌려보낸다. 이들을 모두 동재(東齋)와 서재(西齋)에 수용하여 공부시키고 식년 다음해 가을 1년 이상의 재학생 중에서 우수한 자를 뽑아 태학에 천거하였는데, 이를 선사(選士)라 하였다.
    ④ 태학은 선사를 4서 중 2서, 6경 중 3경으로 고강하여 합격자는 입학시키고 불합격자는 돌려보낸다. 태학에서도 선사 모두를 동재와 서재에 수용하여 공부시키며, 식년 다음 다음해 가을 학문과 덕행이 뛰어난 35인을 골라 조정에 천거하였는데, 이를 진사(進士)라 하였다.
    ⑤ 조정에서는 진사를 4서 중 2서, 6경 중 3경, 『강목 綱目』·『경국대전』 등으로 고강하여 합격자를 진사원(進士院)에 수용하고 불합격자는 돌려보낸다.
    진사원은 진사를 세 번으로 나누어 입시(入侍)하게 하고, 수시로 여는 경연(經筵)과 강론(講論)에 참석하게 함으로써 각자의 재능과 인품을 감정한다. 1년이 지난 뒤 인격과 능력의 차등에 따라서 관직을 주되, 평점이 좋은 몇 사람에게는 5∼6품, 나머지에게는 7∼9품의 관직을 준다.
    이러한 공거제는 다음과 같은 특색을 가지고 있다.
    ① 종래의 잡다한 과거시험을 없애고 하나로 일원화시키고 있다. 이에는 대과와 소과, 문과와 무과, 그리고 경과와 사과의 구별이 없다.
    ② 매년의 입사자를 35인으로 책정하여 인력수급의 과불급이 없도록 하고 있다.
    ③ 과거제가 능력 특히 학력은 시험할 수 있으나 덕행은 시험할 수 없다는 결함을 가지고 있는 데 대하여 이 공거제는 재능과 덕행을 겸비한 자를 뽑을 수 있어서 관리의 자질을 향상시킬 수 있다.
    ④ 소수의 벌열(閥閱)이 독점하고 있던 관직을 서얼과 평민에게까지 개방함으로써 인재를 널리 구할 수 있게 하고 있다.
    ⑤ 종래는 학교에 다니지 않더라도 과거에 응시할 수 있었으나 이 제도는 학제와 과거제를 일원화시킴으로써 관리가 되려면 반드시 학교에 다니도록 하고 있다.
    ⑥ 이 제도는 추천제인 까닭에 추천자가 사사로운 정에 의하여 불공평한 추천을 할 우려가 있다. 유형원도 이 점을 염려하여 비적격자를 천거한 자는 엄벌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1. 2. 정약용의 개혁론
    정약용은 경과 명목으로 자주 실시되던 모든 부정기 과거시험을 일체 혁파하고 식년시 하나만을 보강하여 잔존시키되 이로 인한 인재 선발의 부족을 막기 위하여 음관(蔭官)의 천용제(薦用制)를 병용할 것을 주장하였다. 그리고 과거와 공거를 함께 시행하여 양자의 미비점을 상호 보완할 것을 주장하였다. 그 구체적인 내용은 다음과 같다.
    ① 과거의 맨 첫단계에 공거제를 도입, 활용한다. 먼저 매 식년 하지에 군수나 현령이 향교에서 여러 사람의 의견을 물어 덕행·경술(經術)·문예의 세 가지 조건을 갖춘 인재를 원점(圓點)에 의하여 뽑는데, 이를 선사 또는 읍선(邑選)이라 하였다.
    읍선에서 경성 6부를 비롯해서 전국적으로 2,880인을 뽑는다. 선사 중에서 문예에 뛰어난 자를 다시 지방관아에서 선발하는데, 이를 거인(擧人) 또는 읍거(邑擧)라 하였다. 읍거에서는 전국적으로 1,920인을 뽑는다.
    ② 거인으로 선발된 자는 상식년 추분 본주(本州)의 대읍에서 3장의 시험을 치르는데, 이를 주시(州試)라 하였다. 경성에서는 이와 동격의 시험으로 부시(部試)를 시행한다. 주시의 시취액수는 960인으로 한다.
    ③ 주시합격자는 고강·본시3장(本試三場)·후1장(後一場)의 3단계 절차에서 18과목의 시험을 치르는 성시(省試)에 응시한다. 경성에서는 이와 동격의 시험으로 상시(庠試)를 시행한다. 성시의 시취 액수는 전국적으로 480인으로 한다.
    ④ 성시합격자는 식년 봄 경성의 공거원(貢擧院)에서 실시하는 회시(會試)를 치르는데, 240인을 진사로 뽑는다.
    ⑤ 새로 진사가 된 자들은 전의 3식년의 진사(과거에 최종적으로 합격하지 못한 자)들과 더불어 청명에 도시(都試)를 치르는데, 240인을 선발한다.
    ⑥ 도시 합격자는 도회(都會)에 응시하는데, 여기에서 최종의 급제자 40인을 선발하고 과차를 결정한다. 도회급제자는 발표 3일 후 국왕의 친림 아래 시무책(時務策)만을 시험하는 전시(殿試)를 치른다.
    ⑦ 전시를 마친 다음날 신급제자 40인은 성균관·교서관(校書館)·승문원(承文院)의 학사들이 모여 있는 조당(朝堂)에서 그들과 함께 경사(經史)를 토론하여 자기가 지니고 있는 학문의 깊이를 알리는 절차를 최종적으로 거치는데, 이를 조고(朝考)라고 한다.
    ⑧ 각 단계 시험의 고사과목은 [표 5]와 같다.
    [표 5] 정약용의 과거제도 개혁론
    고시단계고 시 과 목
    第1場經義·史論·各 1道
    州 詩第2場詩1篇, 表,·箋·詔·制 중 1篇
    第3場策·吏文 各 1道
    省 試考 講詩經·書經·華史·國史
    本試第1場經義,四書義,史論 各 1道
    第2場詩 1篇, 表·箋·詔·制 중 1篇, 物理論 1篇
    第3場古策·時務策·吏文 各 1道
    後1場兵書·算書·律書·射帿·貫革
    會 試各 場(省試와 같음.)
    都 試詩 1篇, 表·箋·詔·制 중 1篇, 時務策 1道
    都 會各 場(省試와 같음.)
    殿 試時務策 1道
    朝 考經問·吏問·時策問 各 3條, 詩律 3首
    자료 : 경세유표.
    ⑨ 음관의 천거는 과거와 똑같은 기간에 실시한다. 즉, 상식년 추분 읍천(邑薦)·방천(坊薦)으로 960인을 뽑고, 이들을 대상으로 문과 시험일에 주천(州薦)·부천(部薦)으로 480인, 뒤이어 성천(省薦)·상천(庠薦)으로 240인, 회시일에 조천(曹薦:이조·병조의 추천)으로 120인, 마지막으로 도회일에 회천(會薦:三公·三孤·三司 장관의 추천)으로 60인의 최종 합격자를 결정한다.
    이와 같은 정약용의 과거개혁론은 다음과 같은 특색을 가지고 있다.
    ① 소수의 인재를 정선하여 관직과 급제자 사이의 수적인 불균형을 극복하고 있다.
    ② 과거가 전국의 인재를 망라할 수 있는 필요충분조건은 못된다는 견지에서 식년시와 함께 음관의 천용제를 실시하도록 하고 있다.
    ③ 과거의 고시절차를 정비, 보강하였다. 종래 소과·대과의 이원적 절차를 통합하여 연속적인 일원체계로 묶고, 그 맨 첫단계에 공거제를 두고, 마지막 절차로 조고를 두어 인재의 정선을 꾀하고 있다.
    ④ 인재의 정선과 급제자의 자질을 향상시키기 위하여 고시 과목의 수를 늘리고 그 내용을 엄격히 규제하였다.
    ⑤ 고시 과목으로 전에 없던 국사(國史)를 신설하고 있다는 점이다.
    ⑥ 음관의 천용을 과거와 병행하자고 주장하면서, 음관의 천용 액수를 과거급제자 40인보다 많은 60인을 책정한 것은 방법론상에 있어서 본말의 전도를 가져왔으며, 또 천용제로 인하여 문지취인(門地取人)의 길을 열어줄 우려가 있다.
    ⑦ 공거제의 운영에 공정성을 보장하기 어렵다는 우려가 있다. 이에 대하여 정약용은 수령들의 양심에 기대를 걸고 있다.
    이 밖에도 이익(李瀷)과 정상기(鄭尙驥)는 과거제를 개편하여 보존시키되, 동시에 천거제를 따로 실시하자는 과천병용론(科薦倂用論)을 주장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과거의 영향과 의의
조선시대 과거가 사회·교육 및 문화 등에 끼친 영향은 상당히 컸다. 과거가 처음 3년에 한 번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식년시 이외에 수시로 실시하는 증광시·별시·알성시밖에 없었다.
그러나 후대로 내려오면서 외방별시·정시·춘당대시·절일제·황감과·도기과·전강 등 많은 과거시험이 새로 생겼다. 이리하여 여러 종류의 과거가 빈번히 실시되게 되자, 조정은 과거의 설행에 편할 날이 없었고, 유생들은 가만히 앉아서 공부할 겨를이 없을 정도였다.
특히, 정시는 시험이 간단하여 증광시나 별시보다 비용이 적게 들었기 때문에, 대소의 국가경사가 있을 때마다 실시되어 1년에 두세 번 열리는 경우도 있었다.
이와 같이, 과거를 자주 연 까닭은 인재를 뽑아 관리로 등용한다는 과거 본래의 목적에서 벗어나, 양반들의 수적 증가에 따라 고조되는 관직 추구열에 부응하였기 때문이며, 또한 선비들을 위로하거나 국가경사의 기쁨을 고루 나누어 주려고 하였기 때문이었다.
과거가 자주 열려 많은 급제자를 내게 되자 이들의 등용 문제가 크게 제기되기 시작하였다. 관직의 수는 늘어난 것이 아닌데, 급제자는 대폭 늘어났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급제자의 취직난이 초래되어, 4관등에 권지로 임용된 자가 10년이 지나도 정직(正職)에 임용되지 못하고, 심지어는 신급제자를 4관등의 권지로 보낼 수도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이와 같은 급제자의 취직난은 노론의 일당전제(一黨專制)가 형성되어 모든 관직이 벌열에 의하여 독점된 뒤로는 더욱 심하였다. 급제하여 관리가 될 자격을 얻었는데도 관직을 얻을 수 없다는 것은, 당시 관계로의 진출을 인생의 전부로 생각하고 부귀영화를 누리는 유일한 길이라고 믿고 있던 사대부들에게 있어서는 매우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었다.
그러므로 그들은 권세가에 접근하여 구직운동을 벌이기도 하고, 혹은 당인(黨人)이 되어 정권타도에 의한 관직획득에 혈안이 되기도 하였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사회의 불안이 조성되고 사풍(士風)이 타락되어 갔다.
그리고 소속당에서 정권을 잡아 관직을 얻게 되면, 당세를 확장한다 하여 과거를 자주 열어 당인의 자제들을 부정과 협잡으로 합격시켰고, 또 현명하거나 어리석음을 가리지 않고 마구 등용하였다. 그러나 요직은 한정되어 있는데 이를 희망하는 자는 많았기 때문에, 당내에 내홍(內訌)이 일어나 당에서 당이 생기게 마련이었다.
조선시대 학교생도가 아닌 일반 유생, 즉 유학에게도 과거의 응시 자격을 주었다. 따라서, 조선시대 과거에 응시하기 위하여 반드시 학교에 다녀야 한다는 필요는 없었다. 이 점이 조선시대 학교가 쇠퇴하게 되는 원인이 되었다.
대체로, 조선 전기는 성균관 거재생(居齋生)으로서 원점 300점을 따야 식년문과 초시의 하나인 관시(館試)에 응시할 자격을 주고, 각종 반제를 설행하여 전시나 회시에 직부할 자격을 주거나 급분 등의 특전을 주었기 때문에, 그런대로 성균관 교육이 활기를 띠어 정원 200인을 무난히 채울 수 있었다.
그러나 후기로 내려오면서 시·부·표 등의 사장으로 시취하는 사과(詞科)가 자주 열리고, 각종 반제가 일반 유생들에게도 개방된 뒤로는 성균관 입학의 필요성이 크게 감소되어, 당시의 감축된 성균관 정원 126인을 채우기조차 어렵게 되었다.
한편, 과거는 인간의 능력 특히 학력을 시험할 수 있지만, 인격이나 덕행을 시험할 수 없다는 결함을 지니고 있다. 따라서, 과거를 지망하는 과유(科儒) 중 과거에 합격만 하면 그만이라는 생각에서 인격의 수양을 게을리하고 덕행을 소홀히 하는 자가 적지 않았다.
특히, 조선 후기 글을 짓는다며 무위도식하던 자가 한번 등과하면 갑자기 오만불손해져서 안하무인이 되는 자가 적지 않았는데, 이러한 과유를 실학자 이익은 ‘사회를 좀먹는 여섯 가지 좀 중의 하나’라고 하였다.
조선시대의 과거는 학문 등 문화면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조선 전기 식년시·증광시·별시가 과거의 주축을 이루었으므로, 유생들은 경학과 사장을 함께 공부하지 않으면 안 되었다.
그러나 양명학(陽明學)마저 이단으로 취급한 당시 사회에 있어서 유생들이 공부하는 성리학 일변도의 경학이란 주자(朱子)의 주석을 맹종할 뿐이었으므로 유학의 새로운 연구는 있을 수 없었다.
따라서, 유학의 철학적 연구나 새로운 학풍은 재야의 지식인인 산림파(山林派)나 실학파에 기대하는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과유들이 공부한 시·부·표 등의 사장도 일정한 형식이 있어서 이에 어긋나면 합격할 수 없었다.
이와 같은 과문(科文)에 있어서의 형식의 존중은 자유로운 의사표시를 저해함으로써 문예 발전에 좋지 못한 영향을 끼쳤다. 특히, 극도의 형식만을 존중한 사륙변려체(四六騈儷體)인 표가 더욱 심하였다.
그런데 시·부·표 등의 사장은 유가(儒家)의 말기(末技)에 지나지 않으며, 그 근본은 경학에 있었다. 그러나 유가의 근본인 경학보다 말기인 사장을 중요시하여, 이것으로써 인재를 뽑는다는 것은 본말의 전도가 아닐 수 없으며, 사장에 능하다 하여 관리로 등용하여 국가의 행정을 맡기는 것도 우스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렇지만 후세로 내려오면서 시·부·표 등의 사장으로 시취하는 알성시·정시·춘당대시 등의 이른바 사과가 자주 열렸다.
이에 남의 작품이나 전적(典籍)을 많이 읽어 지혜와 식견을 넓힐 수 있었던 서울 유생은 사과를 지망하였고, 그러한 기회가 적었던 지방 유생은 경과(經科)를 지망하는 경향이 생겼다. 이것은 다시 경학보다 사장을 존중하는 경향을 낳았다.
이와 함께 서울 유생은 과거시험 때 쓸 수 있는 대우(對偶)와 압운(押韻)만 생각하고 글뜻을 생각하지 않았다. 그리고 지방 유생은 사서삼경을 읽으면서도 뜻을 생각하지 않고 장님이 경 읽듯 외는 데만 힘썼다. 과유들이 깊은 공부보다는 어떻게든 눈치껏 과거에 합격하고 보자는 심리가 크게 작용한 결과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일면 과거는 한국 역사를 발전시키는 데도 크게 기여하였다. 중국의 영향을 받아 일찍부터 무력 일변도의 사회에서 탈피하여 문관이 지배하는 문치주의 사회를 건설하는 데 과거는 그 중추적인 제도로서 활용되었다. 문관이 무관과 서리(胥吏)를 누르고 국가권력을 장악한다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세계의 어느 나라도 이를 쉽게 수행할 수 없었던 것도 그 때문이었다.
따라서, 과거가 행해지던 사회에서 출세를 하기 위해서는 과거에 합격해야 하였고, 과거에 합격하려면 유교 교양과 유교경전을 익혀야만 하였다. 즉, 독서인이 되지 않으면 사회의 지배층이 될 수 없었던 것이다.
이것이 우리의 교육열을 자극시켜 발달된 고급 문화를 이룩할 수 있게 한 것이다. 따라서, 지금까지 과거의 폐단을 지나치게 과장한 나머지 그 자체가 가지고 있는 긍정적인 기능을 과소평가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은 것으로 생각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근대화와 과거제도의 폐지
1876년에 개항한 이후 서서히 개화의 물결이 일기 시작하였다. 새로운 문물이 들어와 근대적인 사회로 변모하게 되자, 종래의 관리등용 시험인 과거, 즉 문과·무과·잡과 같은 것으로 새로운 시대를 담당할 관료를 선발한다는 것은 시대착오적인 일이었다.
특히, 전근대적인 사대부의 필수 교양인 유학과 한문학으로 고시하여 관료를 뽑는 문과는 더욱 그러하였다. 이제는 새 시대에 알맞은 근대적인 교양과 전문 지식을 가진 관리의 필요성이 점점 절실하게 되었다.
이에 따라 1894년에 있었던 갑오경장 때 성균관을 근대적 교양을 가르치는 학교로 개편하는 동시에, 과거제도를 폐지하고 근대적인 관리등용법을 제정하였다. 1894년 7월 군국기무처에서 마련하여 시행한 「선거조례 選擧條例」와 「전고국조례 銓考局條例」가 바로 그것이었다. 여기에서 규정한 새 관리등용법은 다음과 같다.
① 의정부가 5부(府)·8도에 관리희망자를 천거하도록 지시하면 각부(各府)·각사(各司)의 장은 관리 희망자를 추천하되, 경기도 10인, 충청도와 전라도 각 15인, 경상도 20인, 평안도 13인, 강원도와 황해도 및 함경도 각 10인, 그리고 5부 및 제주도 각 1인을 선정한다.
② 각 장관이 성명·연령·본관·거주지 등을 기록하고 또 어느 국(局), 어느 과(課)에 적합한가를 자세하게 기록한 선장(選狀)을 주어 전고국으로 보내면, 전고국에서 보통시험과 특별시험에 의하여 선발, 각 부처에 배치한다.
③ 보통시험은 국문·한문·산술·내국정략(內國政略)·외국사정을 고시하는데 내국정략과 외국사정은 책으로써 시험한다.
④ 특별시험은 선장에 적혀 있는 전문 분야를 고시하는데 한 번의 시험으로 끝낸다.
⑤ 불합격자는 본인과 추천한 기관에 통지하며 합격자에게는 전시장(銓試狀)을 발급하여 소속 대신의 참고에 이바지하게 한다.
이와 같은 새 관리등용법은 근대적 관리가 지녀야 할 국문·산술·외국사정 등의 교양 과목과 전공 과목을 고시 과목으로 하고 있어서 관리등용 제도가 근대화되어 있음을 엿볼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과목을 배울 기회가 적었던 지방민들에게는 불리하였을 것이다.
그리고 이 제도에서는 연줄이 없어서 추천을 받지 못하는 자는 관리가 되고 싶어도 응시할 수 없었다. 이 점 경향이나 귀천을 가리지 않고 널리 인재를 등용한다 하여 관리등용의 기반을 개방시켜 놓고 있으면서도, 종래와 같은 연고성과 폐쇄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었음은 안타까운 일이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고려사(高麗史)

  • 경국대전(經國大典)

  • 속대전(續大典)

  • 대전통편(大典通編)

  • 대전회통(大典會通)

  •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

  • 태학지(太學志)

  • 국조문과방목(國朝文科榜目)

  • 잡과방목(雜科榜目)

  • 용호방목(龍虎榜目)

  • 한국의 과거제도  (이성무, 한국일보사, 1975)

  • 이조 생원·진사시의 연구  (송준호, 대한민국국회도서관, 1970)

  • 성균관대학교사  (성균관대학교 사편찬위원회, 1978)

  • 고려과거제도사연구  (허흥식, 일조각, 1981)

  • 한국과거제도사연구  (조좌호, 범우사, 1996)

  • 과거제도사  (이성무, 민음사, 1997)

  • 「여대의 과거제도」(조좌호,『역사학보』10,1958)

  • 「고려 광종조의 과거제도」(김용덕,『중앙대학교논문집』4,1959)

  • 「만과설행의 정책사적연구추이-조선중기를 중심으로-」(이홍렬,『사학연구』18,1964)

  • 「과거강경고」(조좌호,『효성조명기박사화갑기념불교논총』,1965)

  • 「고려조 과거제도소고」(閔丙河,『국학연구』1,1965)

  • 「현량과연구-사류의 진퇴 및 그 배경과 관련하여-」(이병휴,『계명사학』1,1967)

  • 「잡과시취에 대한 일고-특히 연산군이후에 있어서의 의·역·산학의 경우-」(이홍렬,『백산학보』3,1967)

  • 「선초문과급제자의 진출에 관한 연구」(리병휴,『계명논총』5,1968)

  • 「선초알성문과의 연구」(이병휴,『동산신태식박사송수기념논총』,1969)

  • 「이조사마시고」(조좌호,『성균관대학교논문집』14·16,1969·1972)

  • 「다산정약용의 과거제개혁론」(이병휴,『동양문화』13,1972)

  • 「고려초 과거제도의 도입에 관한 소고」(강희웅,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한국연구논총』1,1973)

  • 「학제와 과거제」(조좌호,국사편찬위원회,『한국사』10,1974)

  • 「고려과거제도의 검토」(허흥식,『한국사연구』10,1974)

  • 「조선초기 문과의 응시자격」(이성무,『국민대학교논문집』9,1975)

  • 「여대과거의 예비고시와 본고시에 대한 고찰」(조동원,『원광대학교논문집』8,1975)

  • 「이조식년문과고」(조좌호,『대동문화연구』10·11,1975·1976)

  • 「교육·과거제도」(조좌호,국사편찬위원회,『한국사론』4,1976)

  • 「문과초장강제시비고-선초과거제도의 성립과정에 관한 일고찰-」(박천규,『동양학』6,1976)

  • 「조선시대의 과거와 양반 및 량인Ⅰ-문과와 생원진사시를 중심으로 하여-」(송준호,『역사학보』69,1976)

  • 「조선중기 문과급제자의 진출」(이병휴,『동양문화연구』3,1976)

  • 「이조후기무과의 운영실태에 관하여-정다산의 오란설을 중심으로 하여-」(송준호,『전북사학』1,1977)

  • 「실학자의 관리등용법개혁론-과거제 개혁론을 중심으로-」(조원래,『백산학보』23,1977)

  • 「조선시대 과거물의에 관하여」(이원호,『현상과 인식』3-1,1979)

  • 「고려의 과거와 문음제도와의 비교」(허흥식,『한국사연구』27,1979)

  • 「고려광종대의 과거합격자」(오성,일조각,『고려광종연구』,1981)

  • 「대원군정권의 과거운영」(성대경,『대동문화연구』19,1985)

  • 「고려시대 과거의 고시와 체계에 대한 검토」(朴龍雲,『한국사연구』61·62,1988)

  • 「고려시대의 과학-명경과에 대한 검토-」(朴龍雲,『국사관논총』20,1990)

  • 「조선왕조시기의 과거와 신분제도」(최영철,『국사관논총』26,1991)

  • 「조선시대의 음서제와 과거제」(이성무,『한국사학』12,1991)

  • 「조선초기 복시에 대한 검토」(심승구,『택와허선도선생정년기념한국사학논총』,1992)

  • 「고려 과거제도 연구의 성과와 쟁점」(허흥식,『한국사학』15,1995)

  • 「조선후기의 과거제도」(송준호,『국사관논총』63,1995)

  • 「정약용의 과거제도 개혁론」(조성을,『역사학보』157,1998)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조좌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